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특집
교육
경제특집
웰빙라이프

"열량높은 음식 혈관건강 적신호"
■도움말-혈관질환자와 음식-선한병원 정성헌원장
운동·식생활 개선 균형 잡아야
적포도주 혈관건강 도움

2019. 12.23. 18:52:05

.

뇌졸중 환자들에게 가장 많이 받는 질문중의 하나는 ‘무엇을 먹어야 할까?’ 이다. 음식은 매우 중요하다. 특히 뇌졸중으로 대변되는 뇌혈관 질환들에 있어서는 더욱 그렇다. 뇌혈관이 막히는 것을 뇌경색이라고 하고, 뇌혈관이 터지면 뇌출혈이라고 한다. 결국 동맥경화, 뇌동맥 혈전, 고혈압, 고지혈증등과 같은 맥락의 질환들이다. 심장 혈관에 그러한 일이 생기면 심근 경색이라고 한다.

우리의 먹거리는 열량이 높고 염분이 높은 식품들이 주류를 이뤄 고혈압이나 혈관질환들은 우리의 건강에 많은 위협이 된다. 아울러 저장 식품들의 발달은 여러 가지 식품 첨가물들이 늘고, 이의 안전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선한병원 정성헌 원장의 도움말로 혈관질환자가 유념하면 좋을 생활식습관에 대해 들어보자.





◇염분 섭취 제한

식재료는 과거의 것이 아니다. 땅은 화학 비료의 사용으로 지력을 잃어서 지금의 당근 하나는 과거의 당근하나에 담고 있던 영양소를 담고 있지 못하다. 돼지고기나 닭고기는 좁은 우리에 가두어서 길러지며 이미 영양의 균형이 깨진 사료를 먹게되고 그것은 고스란히 우리의 입속으로 들어 온다.

뇌졸중이 발생되는 시발점은 고혈압이다. 대부분 원인 없이 찾아오며 유전적인 영향이 크다. 아직 완치 방법이 없기 때문에 치료라는 개념보다는 관리라는 개념으로 접근해야 한다. 즉 현재로서는 고혈압을 없앨 방법이 없으니, 약을 먹어서라도 정상 혈압을 유지해야 하는 것이다. 아울러 생활습관을 고쳐서 먹는 약의 양을 줄이든가, 아니면 가급적 약을 먹지 않고 정상 혈압을 유지할 수 있으면 더더욱 좋다.

생활습관을 고치는 것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크게 두가지로 말할 수 있다. 운동하는 것과 식생활 개선이다. 그중 환자분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것이 먹거리이다. 그런데 뇌졸중에 절대적으로 좋은 먹거리란 없다. 우리가 먹는 식재료들 중에 뇌졸중에 좋다고 알려진 것들이 많지만 약을 대치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다만 약을 줄이게 도와 주거나 뇌졸중 발생을 막는데 도움이 되는 것들이다.

염분의 섭취를 제한하는 일은 중요하다. 우리의 음식에는 국물 요리들이 많다. 이는 염분 섭취가 늘어나는 이유중에 하나이다. 마트에서 사서먹는 완성된 요리들에도 대개 염분 농도가 높다. 외식이 늘어나는 것도 염분 섭취 증가의 한 몫을 한다. 싱겁게 먹어보라. 처음에는 어렵지만 싱거운 음식에 우리의 혀가 적응하는데 일주일이 걸리지 않는다.



◇계절 채소 섭취해야

우리가 먹는 계절 채소에는 우리 몸을 이롭게 하는 성분들이 많이 들어있다. 다만 그안에 들어 있는 물질들이 기름에 녹는가 물에 녹는가에 따라서 조리방법을 달리해야 한다. 대게 전통 적인 방법들을 따르면 된다. 전통적인 조리 방법에는 수천년간 이땅에 살던 사람들의 지혜가 녹아져 있기 때문이다.

식물들은 대부분 자신들을 지키기 위해 껍질쪽에 좋은 성분들을 집중 배치한다. 그래서 대부분의 채소나 과일들은 껍질채 조리하거나 먹는 것이 좋다. 가령 예를 들어 혈관 질환에 좋다고 알려진 은행은 단단한 껍질을 까고나면 갈색의 얇은 막이 있는데 거기에 좋은 성분들이 많음에도 우리는 그것을 벗겨내고 먹는다. 쌀 역시 그 껍질쪽에 좋은 성분이 많으므로 껍질을 덜 벗겨낸 쌀을 먹어야 한다.

알싸한 맛을 내는 채소들을 즐겨보자. 가령 파, 양파, 마늘, 갓, 부추 같은 것들이다. 마늘은 으깨 먹어야 한다. 양파나 파 종류도 잘게 썰어 먹어야 한다. 그 안의 좋은 성분들이 공기와 접하면서 더 좋은 성분으로 변한다.

때론 기름도 먹어야 한다. 우리네 들기름은 올리브유 이상으로 훌륭한 혈관 청소물질을 담고 있다. 다만 열을 가하면 좋지 않다. 또 오래 보관된 기름은 산화되어 나쁜 물질로 변한다. 신선하고 고소한 냄새를 품고 있을 때 먹어야 한다. 가끔 알콜도 약으로 먹을 수 있다. 포도는 붉은 껍질쪽에 혈관 청소물질을 담고 있는데 이것이 알콜을 만났을 때 더 효과를 발휘한다. 그래서 하루 70cc 정도의 적포도주는 약이 된다.

콩은 생콩에 좋은 성분들이 100이 들어 있다면 삶는 순간 30 미만으로 줄어든다. 이때 이것을 발효 시키면 150 이상으로 상승한다. 썩힌 음식이 약이 될 수 있는 이유다.

혈관 질환은 종합적인 문제이다. 그래서 한두가지의 약이나 음식이 치료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다만 여러 가지 요인중에 음식 만이라도 제대로 알고 먹는다면 혈관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건강 기능 식품들은 먹는 즐거움을 빼앗는다. 물과 함께 꿀꺽 삼킨다면 무슨 재미가 있겠는가.

5일장에 한번 나가 보라. 우리의 혈관을 지켜주는 식재료들이 널려 있다. 이를 지혜롭게 먹는 다면 먹는 즐거움과 함께 건강도 먹을 수 있다.


이나라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