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안갯속 군공항 이전 총선 이슈 부상하나
“공약 반영” vs “결사 반대”…예비후보들 대치
시, 사업추진 속도…민주당, 지역민심 예의주시
시민협, 후보 41명 ‘답변요청’ 정책질의서 발송

2020. 02.18. 19:58:33

4·15 총선을 앞두고 ‘광주 군공항 이전’ 사업이 광주·전남지역 최대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지역 예비후보들은 ‘군공항 이전 당 공약채택’을 요구한 반면, 전남은 ‘이전 결사반대’를 외치고 있어 군공항 문제가 올해 총선을 좌우할 최대 ‘뇌관’이 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총선을 계기로 지역간 갈등과 대립을 넘어설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18일 광주시와 지역정가에 따르면 광주군공항이전시민추진협의회는 지난 5일 총선 예비후보 41명(현재 50명)에게 정책질의서를 발송했다. 협의회는 군공항 이전과 관련한 4가지 질문의 답변을 오는 20일까지 보내 달라고 후보들에게 요구했다.

중앙당 정책제안, 대정부(국방부) 이전 촉구활동, 총선 공약 반영, 시·도 정치권 대타협 추진 등 의견과 계획을 물었다.

시는 예비후보들의 의견수렴 결과를 토대로 정당별 후보자가 확정되면 군공항 이전추진 공약을 요청할 방침이다.

국회에 계류 중인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은 자동 폐기돼 21대 국회에서 개정안을 재발의 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전을 추진하고 있는 수원·대구 등과 연대해 특별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개정안에는 현행 ‘기부대 양여’ 사업방식의 미비점을 보완하고, 이전 주변지역에 대한 정부 지원강화와 총리실이나 국방부에 광주 군공항 이전 갈등협의체 등을 구성하는 방안을 포함한다는 구상이다.

시는 군공항 이전 공감대 형성을 위한 홍보활동도 강화하고 있다. 또 국방부의 예비이전후보지 선정을 대비해 이전후보지역에 상생협력센터 운영 등을 준비하고 있다.

문제는 군공항에 이전에 대한 지역별 예비후보들간 입장이 극명하게 엇갈린다는 점이다. 군공항이 있는 광주 광산지역 예비후보들은 중앙당에 총선공약 반영을 요구한 반면, 이전후보지로 거론되는 무안 등에서는 반대하는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광주 광산구갑 예비후보와 민형배 광산구을 예비후보는 중앙당 측에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을 광주·전남지역 총선공약으로 반영해달라’고 건의했다.

이 예비후보는 “이전사업 주체인 국방부가 눈치를 보는 사이 광주·전남 상생 차원이 아닌 갈등관계로 옮겨가면서 한 발자국도 앞으로 나가지 못하고 있다”며 “이 사업은 광주·전남의 상생과 성장이라는 주요 가치이고, 양 지역의 미래기반과 경제기틀을 바꾸는 중요한 현안 중 하나로 반드시 민주당 총선공약에 반영돼야 한다”고 말했다.

민 예비후보는 “군공항 이전은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돼 있는 만큼 문재인 대통령 임기 중 상생 해법을 마련해야 한다”며 “‘광주·전남은 하나’라는 초광역권 개념을 전제로, 인구가 많지 않고 소음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전남의 어느 지역에서 군공항을 품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안을 지역구로 둔 서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공개적으로 ‘군공항 무안이전 반대’ 입장을 밝혔다.

광주·전남이 최대 정치적 지지기반인 민주당 내에서도 군공항을 이전하려는 광주와 이를 막으려는 전남간 입장차가 크다. 공약을 채택하면 무안지역민들이 반발하고, 외면하면 광주 전체가 들고 일어설 가능성이 커 지역민심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지역정치권 관계자는 “지역구 표심이 필요한 후보들은 주민 요구에 따라 찬성·반대 의견을 표명할 수 있겠지만, 광주·전남을 모두 아울러야 하는 정당에서는 어느 한쪽의 손을 들어줄 수 있는 입장은 아닐 것이다”며 “워낙 예민한 사안이어서 중앙당 차원의 공약 리스트에서 아예 배제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