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5·18 3단체 “자정·성찰 통해 시민 신뢰 회복”
광주시 간담회서 ‘공동결의문’…“5·18 주체는 시민”
이용섭 시장 “분열·반목 벗어나 오월정신 계승·발전”

2020. 02.19. 19:41:48

이용섭 광주시장이 19일 오전 시청 3층 소회의실에서 열린 ‘오월 관련 단체 대표 간담회’에 참석해 공동 결의문 선언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김영훈 5·18민주유공자유족회 회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이종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회장, 문흥식 5·18구속부상자회 회장. /광주시 제공

5·18단체는 “5·18민주화운동을 더 이상 5·18단체만의 전유물로 인식하거나 단체만의 영예로 삼지 않고, 그 중심에 광주시민들께서 자리할 수 있게 하겠다”고 선언했다.

5·18 민주유공자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등 5월 3단체는 19일 광주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광주시, 5·18기념재단, 오월어머니집 등과의 간담회에서 ‘공동결의문’을 발표했다.

단체는 결의문에서 “5·18은 광주시민 모두가 불의와 독재에 저항한 자랑스러운 역사이자 자긍심이다”며 “5·18은 국민의 생명과 기본권을 유린했던 불법적 공권력에 맞선 항쟁으로 의로운 항쟁이었고, 그 주체는 광주시민 모두였다”고 규정했다.

이어 “5·18에 대한 모든 기념사업의 주체 또한 광주시민이다”며 “기념사업에 시민들이 주체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획과 추진과정에서 시민참여를 제고시킬 수 있는 방법을 광주시가 고민해주기 바란다”고 제안했다.

또 “5·18의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통한 민주화 실현을 위해 5·18단체는 치열하게 투쟁해 왔지만 보상을 둘러싸고 우후죽순처럼 단체가 만들어지기도 했고, 그 단체의 일부가 광주시민을 비롯한 국민들에게 많은 질시와 우려를 낳게 만들었던 것 또한 사실이다”고 말했다.

특히 “5·18단체는 완전히 거듭날 것이며, 합법성과 도덕성을 회복하는데 노력하겠다”며 “광주시민들에게 진정한 예우를 받을 수 있는 그 순간까지 자정노력을 계속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들은 “5·18단체의 분열과 반목은 더 이상 되풀이되지 않을 것이다”며 “이를 위해 3단체는 5·18단체협의회를 구성·운영하면서 도덕성과 합법성을 담보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5·18 40주년을 맞아 성년의 모습으로 거듭날 것이며, 성찰과 단합의 새로운 계기를 만들어가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5월 3단체가 시민들로부터 신뢰받는 날까지 자정과 성찰을 통해 거듭나겠다는 결의를 표명해준 데 대해 박수와 감사를 보낸다”며 “과거의 5·18에서 미래의 5·18로, 광주의 5·18에서 세계의 5·18로, 울분과 분노의 5·18에서 승리와 축제의 5·18로 승화시켜 나가는데 앞장서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또 “5월 단체들이 분열과 반목에서 벗어나 진정한 화합과 연대를 이뤄갈 때 5·18의 역사도 올바르게 계승·발전해 나갈 수 있다”며 “오늘 5월 단체들의 결의가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의 역사와 함께 완전히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기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5·18민주화운동의 상징인 주먹밥으로 오찬을 함께하며 40주년 행사 추진사항을 공유하고 제반현안을 논의했다.


/황애란 기자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