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거리두기' 동참 지역 확산 막자
광주 최근 6일새 49명 확진 방역대책 초비상
시, 15일까지 집합제한 행정조치·상황실 가동
모임 자제·마스크 착용·손씻기 등 실천 당부

2020. 07.02. 19:46:01

종사자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광주시 북구 한 요양원에서 2일 오전 방역 당국 관계자들이 감염병 예방 소독을 하고 있다. /김태규 기자

보건당국이 이번 주말과 휴일을 지역 2차 감염 분수령으로 보고 지역민에게 개인위생 강화와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을 호소했다. 광주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대응 체계를 가동하며 지역감염 확산 막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관련기자 2·7면>

2일 광주시와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현재 누적 확진자는 82명이다. 광주 북구 한울요양원에 입소 중인 90대 입소자 2명이 각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한울요양원에서 근무하는 50대 영양사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확진자로 분류됐다.

지난달 27일 이후 확진 판정을 받은 지역민은 49명이다. 해외에서 입국한 38번 확진자를 제외하고 나머지 47명은 사찰 6명, 오피스텔 12명, 제주여행 6명, 교회 13명, 요양시설 7명, 병원 2명, 노인일자리 1명 등에서 이뤄진 지역감염으로 확인되고 있다.

요양보호사인 46번 확진자가 지난달 28일 예배에 참석한 광주사랑교회에서 접촉한 확진자가 13명, 요양시설인 동구 아가페실버에서 접촉했다가 확진 판정을 받은 확진자가 3명이다. 교회나 요양시설 외의 접촉이나 n차 감염 등으로 인해 접촉한 확진자도 8명으로 파악됐다. 46번 확진자는 요양시설에서 근무하는 고위험군 종사자지만 어떤 경로로 감염이 됐는지는 아직까지 파악되지 않고 있다.

보건당국은 주거지 인근이나 오피스텔 인근에서 감염이 이뤄진 것은 아닌지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관련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광주시는 지난 1일 지역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2단계 격상에 따라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집합이나 모임과 행사는 전면 금지된다.

이를 지키지 않으면 300만원 이하 별금 부과나 시설·단체·기관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 각종 발생비용을 부담시킬 수 있다.

광주시와 교육청, 5개 구청, 산하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다중이용시설은 2일부터 15일까지 운영을 전면 금지한다. 정부와 광주시가 정한 클럽·노래연습장 등 13개 고위험시설도 오는 15일까지 시설운영 자제를 권고하는 집합제한 행정조치를 시행한다.

노인요양시설은 2주간 면회금지와 종사자 외출차단 등 선제적 코호트(동일집단)격리를 실시한다. 모든 입소 노인과 종사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도 의무화한다.

역학조사 과정에서 확진자들이 비협조적이거나 거짓진술을 할 경우 감염법상 형사처벌, 치료비 청구, 구상권 행사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시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 상황관리 체계로 전환하고, 국장급 간부들이 1일 1명씩 상황관리관으로 근무하며 대응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대응체계를 본격 가동 중이다”며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을 막아 시민들의 생명과 광주공동체를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이해해달라”고 밝혔다.

이어 “시민께서는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사람 간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고 코로나19 대응 상황에 적극 협조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황애란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