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가축질병 초동방역 책임진다"
전남도, 공수의 105명 위촉…검진·예찰 업무 수행

2020. 07.05. 18:30:41

전남도가 구제역·AI 등 국가재난형 가축전염병 발생 사전 차단과 축산농가의 질병관리를 위해 공수의105명을 위촉했다.

공수의는 ‘수의사법’에 의한 동물병원을 개설한 수의사 중 정부 방역업무를 수행토록 위촉된 수의사를 말한다.

전남도는 도내 모든 시군에 총 105명(시군별 1~9명)을 위촉했으며, 이들은 앞으로 1년간 구제역·고병원성AI·ASF 등 가축전염병 발생 시 긴급 초동방역 현장 투입을 비롯, 국가 방역사업인 예방접종과 검진·예찰 등 방역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그동안 전남도는 도와 시군, 방역지원본부 등 행정 중심으로 방역을 펼쳐 왔는데, 부족한 행정력 등으로 현장에서 발생한 초기 질병과 방역 조치를 놓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

공수의는 현장 임상 경험이 많고 농장별 사육실태와 질병 발생 동향 등을 잘 알고 있어 이 같은 우려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용보 전남도 동물방역과장은 5일 “올해 기후변화로 인한 여름철 폭염 일수·강도 증가로 가축 폐사가 우려돼 피해 최소화를 위한 현장 예찰을 강화하겠다”며 “축산농가는 의심축 발견시 동물위생시험소 가축질병신고센터에 신속히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길용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