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김영록 지사 "골프 공무원 경위 조사해 강력 경고"
공무원 일체의 소모임·퇴근후 활동 자제 조치

2020. 07.08. 19:27:40

김영록 전남지사가 8일 오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전남 30번째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기자브리핑을 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지사는 8일 영암군 면사무소 공무원의 코로나19 판정에 대해 “가장 최일선에서 솔선수범해야 할 공무원이 감염돼 대단히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후 도청에서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지역민들에게 방역협조를 요청하고 있는 상황에서 공무원들이 감염되고 접촉한 것은 도덕적으로 대단히 잘못됐다”며 “어떤 목적으로 모였는지 등 경위 조사를 통해 골프 자체가 법적으로 문제가 없더라도 강력히 경고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동일 생활권인 광주와 전남의 지역감염이 무서운 속도로 확산하고 있어 매우 엄중한 대처가 필요하다”며 “도는 물론 시·군 공무원 모두 일체의 소모임이나 퇴근 후 활동 등을 자제하도록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광주·전남 지역 확진자의 감염경로 대부분이 종교시설·병원·학원·방문판매장 등 밀집·밀접·밀폐된 시설에서 발생하고 있다”며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가 가장 효과적이고 확실한 방법이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번 주가 가장 중요한 고비로 다중이용시설 출입과 소모임·회식 등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실내에서도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 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전남에서는 이날 영암군 금정면사무소 직원이 도내 30번째 코로나19 환자로 확진됐고, 면사무소 직원과 도청 팀장급 직원 3명이 함께 골프를 한 사실이 알려져 청사내 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길용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