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전남도-여수시, ‘공공 vs 민간’ 박람회장 갈등
해수부, 개발방식 타당성 조사…결과 ‘주목’
COP28 개최 위한 컨벤션센터 건립도 영향

2020. 08.03. 19:16:51

2012여수엑스포 폐막 이후 박람회장 활성화 방안이 전남도와 여수시의 갈등 속에 장기 표류하고 있다.

박람회장의 민간개발이냐 공공개발이냐가 가장 큰 쟁점인데, 해양수산부는 사후 활용방안에 대한 타당성 조사에 돌입했다.

해수부의 조사결과는 최근 국가행사로 확정된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8) 유치의 선결과제인 국제전시컨벤션센터 건립사업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관심이 쏠린다.

3일 전남도와 여수시에 따르면 해수부는 최근 공기업인 여수광양항만공사가 주도하는 공공개발 방식이 타당한지와 민간투자를 유치해 관광산업을 개발하는 방안을 놓고 조사에 착수했다.

해수부의 ‘2012 여수세계박람회장 사후 활용계획 변경 타당성 검토용역’에서는 공공개발을 할 경우 재원조달 방안과 재무 안전·수익성 확보 문제 등이 검토되고 있다.

용역은 빠르면 9월께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되며, 조사결과에 따라 여수세계박람회장 사후 활용 방안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박람회장 활성화 방안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전남도와 여수시가 첨예한 대립각을 세우고 있기 때문이다.

여수시는 민간매각을 통해 쇼핑몰·리조트·면세점 등 관광시설을 유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해양관광 리조트를 조성해 새로운 관광콘텐츠를 확충, 지속성장이 가능한 관광도시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또 박람회 이후 주변에 이렇다 할 시설이 들어서지 않고 있어 공모절차에 돌입하면 곧바로 사업추진이 가능한 민간 투자유치 방식을 선호하고 있다.

이에 반해, 전남도는 장기적 운영을 위해서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공공개발이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민간개발은 사업성과 실행능력 검증이 어렵고, 난개발 위험성이 크다는 것이 전남도의 설명이다.

전남도와 여수시가 사업추진 방향에 이견을 보이면서 COP28 개최를 위한 국제전시컨벤션센터건립사업도 난항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비슷한 사례인 대전엑스포공원은 공공개발 이후 사후관리에 실패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박람회 정신에 합당한 공공시설 건립은 찬성하지만, 민간투자가 주체가 되는 활용방안 수립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세계박람회 취지에 맞는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복원개발이 필요하다”며 “해수부 용역결과를 토대로 정확한 사업방향이 마련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람회장 운영주체인 여수세계박람회재단은‘2012여수세계박람회’를 개최하며 받은 정부 투자금 3,600여억원을 상환해야 한다. /길용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