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비리 백화점' 북구의회…경찰, 수사 착수
불법 수의계약 등…담당 공무원 피의자 전환
구의원 입건 에상…일감 몰아주기 '또 확인'

2020. 08.06. 18:43:52

경찰이 불법 수의계약 등 각종 비리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광주 북구의회 의원들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특히 경찰은 의혹 관련 의원들과 공무원 등을 차례로 소환해 혐의가 밝혀지는 대로 피의자로 전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6일 광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광주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광주 북구의원 관련 불법 수의계약 의혹 사건과 관련 내사 중인 사건을 정식 수사로 전환했다.

경찰이 구체적으로 혐의와 입건 규모를 밝히지 않았지만, 구청 측 동향 등에 따르면 담당 공무원이 참고인 소환 조사 중 피의자로 전환된 것으로 전해진다.

북구의원들이 겸직 제한 규정 등을 어기고 구청의 수의계약을 따낸 데에 구청 측의 관여한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수의계약 관련 공무원이 피의자 전환 되면서 광주 북구의원 비위 관련 수사는 본격화될 전망이다.

추가로 공무원 입건이 예상되며, 사건의 실제 당사자인 북구의원들도 줄줄이 소환 조사를 받고 혐의가 확인되면 피의자로 신분이 전환될 것으로 관측된다.

광주 북구의원들은 최근 잇따라 비위 사실이 적발되거나, 각종 의혹이 제기돼 비난을 받고 있다.

한 구의원은 배우자 명의 업체를 통해 불법 수의계약을 따내 징계를 받았고, 다른 의원은 선배 기업의 납품을 지원하기 위해 영업활동을 해 구의회 윤리위에 회부됐다.

여기에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의원 1명, 구청에 각각 십여건의 화훼류를 공급한 의원 2명 등이 연이어 불거져 나왔다.

이와 함께 이날에도 광주 북구의회의 한 구의원이 대표이사로 재직했던 건설업체에 구청 일감을 몰아준 것으로 드러나 파장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A구의원은 지난 2018년 10월부터 올해 5월까지 B업체와 C업체가 북구청으로부터 각 2건과 8건씩 수의계약을 따낼 수 있게 직·간접적인 청탁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계약 10건 중 7건은 A의원이 위원장을 역임한 안전도시위원회 소관 부서의 일감이다. 계약금은 9170만 원이다. 주요 계약 내용은 도로포장, 통학로 정비, 공동주택·공원·경로당 시설 개·보수 등으로 전해졌다.

특히 A의원은 이번 의혹과 별개로 불법 수의계약, 겸직 신고 규정 위반, 선배 운영 업체 영업 활동 등으로 징계를 받았거나 징계 절차를 앞두고 있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으로 구체적인 (입건) 규모와 혐의를 설명할 수 없다”며 “수사를 철저히 진행해 결과를 내놓을 예정이다”고 밝혔다.

/김영민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