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이용섭·김영록, 광주·전남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
피해현장방문 정세균 총리에 “국비투입 시급” 요청
정 총리 “재난지역 기준 적용…피해복구 최대한 지원”

2020. 08.09. 19:33:43

정세균 국무총리(앞줄 오른쪽 두번째)와 김영록 전남지사(세번째)는 9일 곡성군 오산면 호우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곡성군, 구례군, 담양군, 화순군, 장성군, 영광군, 나주시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줄 것을 건의했다. /전남도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는 지난 7~8일 내린 집중호우로 막대한 재산피해를 입은 광주와 전남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했다.

이 시장과 김 지사는 9일 호우피해 점검차 광주와 전남을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피해복구를 위한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정 총리는 이날 9일 광주 영산강 홍수통제소를 들러 홍수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곡성과 담양을 방문해 산사태 및 도로유실 등 피해·복구 실태를 확인했다.

이 시장은 “이번 호우로 농경지·농업기반시설·주택·상가·공공시설 등에 큰 피해가 발생했다”며 광주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 시장은 “광주는 지난 이틀간 총 강수량, 한 시간 동안 집중 강수량이 역대 최고 수준에 이르렀고, 이로 인한 피해가 막대하다”면서 “지금 시민들께서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돼서 공공시설이나 사유시설을 복구하는데 국비가 투입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도 “피해가 심각한 나주와 구례, 곡성, 담양, 장성, 영광, 화순 등 7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선포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 지사는 “이번 호우로 피해가 워낙 커 코로나19로 인해 가뜩이나 어려운 지방재정에 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있다”며 “이번 수해복구와 관련해 국비 지원을 확대해 달라”고 적극 건의했다.

현장방문에서 정 총리는 “이번 호우로 인한 피해를 입은 주민 여러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광주와 전남지역에 재난지역 기준을 적용해서 특별 재난지역을 선포하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항구적인 복구는 다시 똑같은 재난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서로 협력해서 재난을 잘 극복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덧붙였다.

특별재난지역은 대형사고나 자연재해 등으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한 복구지원을 위해 대통령이 선포한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피해복구에 소요되는 비용 중 지방비 부담분의 일부를 국고에서 추가로 지원받게 된다. 지방자치단체는 복구에 소요된 재정적 부담을 덜 수 있게 되고, 피해 주민들은 재난지원금과 함께 공공요금 감면 등 추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주민들은 건강보험료와 전기·통신·도시가스·지역난방요금 등이 감면과 병력 동원 및 예비군훈련 면제 등 혜택을 받는다.

한편, 지난 7~8일 이틀간 광주·전남지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이날 오전 현재 10명이 사망하고 1명이 실종됐다. 주택 2,298동 3,174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공공시설과 농업기반시설, 도로·하천·저수지 댐 붕괴, 상가 및 주택 침수 등 많은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황애란·길용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