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광주국세청, 집중호우 피해지역 세정 지원
신고 납부기한 연장·징수유예·체납처분 유예 등

2020. 08.10. 18:31:02

박석현 광주국세청장

광주지방국세청은 10일 장마철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납세자를 대상으로 납부기한 연장과 징수유에, 세무조사 연기 등 세정지원을 펼친다고 밝혔다.

광주국세청은 집중호우 피해 납세자들의 종합소득세와 법인세, 부가가치세 등의 신고·납부기한을 연장하고 징수유예를 신청하는 경우 최대 9개월까지 연장한다.

2019년 귀속 종합소득세는 연장기간 3개월을 포함해 최대 9개월까지 납부기한을 연장하고 12월 말 법인세 중간예납 신고나 납부기한은 최대 9개월까지 연장할 방침이다.

납세자에게 체납이 있는 경우 압류 부동산 등에 대한 매각 보류 등 체납처분 집행을 최장 1년까지 유예한다.

세무조사와 관련해서는 원칙적으로 연말까지 조사 착수를 중단하고 현재 세무조사가 사전통지 됐거나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납세자 신청에 따라 연기 또는 중지할 예정이다.

국세환급금 발생 시 최대한 앞당겨 지급하고 사업용 자산 등을 20% 이상 상실한 경우 현재 미납됐거나 앞으로 과세될 소득세·법인세에서 상실된 비율에 따라 재해손실세액을 공제할 계획이다.

박석현 광주지방국세청장은 “앞으로도 납세자와의 소통을 강화해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에 대해서는 법이 정하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세정지원을 실시하겠다”고 강조했다.


/서미애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