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전남도, 구례 침수지역 ‘긴급방역 품앗이’
6개 시·군 동참…수인성 감염병 방역활동 앞장

2020. 08.10. 19:22:00

전남도는 최근 집중호우로 침수된 전남지역 방역을 강화하는 한편 수인성 감염병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10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9일 누적 강수량 541㎜의 폭우로 침수된 구례군 전 지역에 대한 긴급 방역활동이 펼쳐졌다.

이번 긴급방역은 여수와 순천·고흥·보성·장흥·강진 등 6개 시·군 보건소의 자발적인 협조로 이뤄졌으며, 총 9개팀 18명의 방역인력과 9대의 방역차량이 투입됐다.

6개 시·군 방역반은 침수지역에 대한 수인성 감염병 예방을 위해 분무·연막 소독을 실시하는 등 방역작업에 총력을 기울였다.

침수지역은 수인성 및 식품매개성 감염병 발생위험이 높아 신속한 방역조치와 함께 철저한 개인위생관리가 필요하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집중호우로 인해 감염병 예방관리가 중요한 시기에 여러 시·군에서 방역을 도와줘 신속히 대응할 수 있었다”며 “손씻기 등 기본 방역을 반드시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남도는 이번 호우로 도내 전 지역에 마스크 8,000개와 손소독제 440개 등 방역물품을 지원했으며, 주민 대피시설에 대한 코로나19 등 호흡기 감염병 예방활동도 강화할 계획이다. /길용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