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전남도, ‘축산농가 사료구매자금’ 추가 지원
152억 투입…양봉·축산농가 경영안정 도모

2020. 08.10. 19:23:02

전남도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봉·한우 등 축산농가 경영안정을 위해 사료구매자금 152억원을 추가 지원키로 했다.

10일 전남도에 따르면 축산농가 경영안정을 위해 사료구매자금을 매년 저리융자로 지원하고 있다. 올해 돼지 산지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돈농가 등의 사료비 부담 경감을 위해 347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이번 추가 지원금은 이상기후로 인한 벌꿀 수확량 급감으로 어려운 양봉농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신청금액의 100%인 29억원을 비롯, 한우 등 축산농가 신청금액의 32%인 123억원 등 총 152억원이 지원된다.

지원자금은 신규 사료구매와 기존 외상금액 상환을 위해 사용해야 한다. 축산업등록제에 참여한 축산농가 및 법인을 대상으로 하고 있으나, 축산업등록이 불가능한 축종은 등록없이도 지원받을 수 있다.

축종별 지원한도는 한우·낙농 6억원, 양돈·양계·오리농가 9억원, 흑염소·사슴·말·꿀벌 등 기타가축은 9,000만원으로 마리당 지원단가와 사육마리수를 곱한 금액으로 산정한다.

지원조건은 연리 1.8%, 2년 거치 일시상환이다.

희망 농가는 해당 시·군으로 신청하면 되고, 지원대상으로 확정되면 시·군 농·축협에서 대출 받을 수 있다.

박도환 전남도 축산정책과장은 “사료구매자금을 희망한 농가가 지원받을 수 있도록 적극 안내하겠다”며 “어려움을 겪은 양봉농가 등 축산농가들은 기한 내 꼭 신청해 달라”고 당부했다. /길용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