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영세음식점 명부관리 소홀 방역 '불안'
개인정보 유출 우려에 거짓 정보 기록도
경제난에 QR코드 도입 기피…지원 절실

2020. 09.17. 17:27:55

17일 오후 광주시 북구 한 음식점에서 손님이 음식을 주문하기 전 인적사항을 수기로 작성하고 있다./김생훈 기자

“어쩔수 없는 상황이라 기재는 하는데 좀 찝찝하죠. 지나친 개인정보 침해 아닌가요.”

광주·전남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재 확산되면서 거리두기 2단계가 진행 중인 가운데 대부분의 영세 음식점 들이 수기명부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고 있어 시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특히, 대부분의 음식점에서는 수기명부 작성을 손님 자율에 맡기는 경우가 많고, 명부 관리도 부실해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부작용도 우려된다.

하지만 영세 음식점 업주들은 경제난 등을 이유로 QR코드 인식기를 도입을 기피하고 있어 지자체의 지원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17일 광주 5개 구청에 따르면 다중이 이용하는 음식점 등을 출입할 때는 감염병 관리법에 따라 연락처, 날짜, 방문 시각, 개인정보 수집·이용 동의 등을 기록해야 한다.

업주는 원칙적으로 전자출입명부를 사용해야 하지만 일반음식점 대다수가 QR코드 인식기를 갖추지 못해 수기로 명부를 기재 하고 있는 실정이다.

수기로 명부를 기재 할 경우 업주는 반드시 본인 여부를 확인해야 하며, 수기명부에 적힌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별도로 보관, 4주 후 반드시 파기해야 한다.

하지만 일선 현장에서는 방역 지침과 다르게 출입자 명단 관리가 허술하기 짝이 없다.

거짓으로 정보를 기재하거나 글씨를 알아보기 힘들게 적는 경우가 있어 구청과 보건소 등에서 출입자 파악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신분증 대조 등의 절차가 없어 개인정보의 진위를 알기 어렵고, 단체 손님의 경우 대표자 한 명만 기재하기도 해 출입자 모두를 파악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남구의 한 카페에서도 발열 체크는 하지 않은 채 ‘마스크 착용’ 여부만 확인한 뒤 손님들에게 “수기 명부 작성해주세요”라고 요청은 하지만 허위 정보 기재 여부 등 관리가 엉망이다. 이 때문에 음식점이나 카페 등을 이용하는 시민들은 개인정보 유출 우려에 불안해 하고 있다.

양 모씨(29)는 “점심시간 음식점을 가면 출입문에 ‘마스크 착용해주세요’라고 문구만 적혀만 있을 뿐 발열 체크나 명부 작성을 하지 않은 손님들이 대부분인데도 업주들은 크게 개의치 않은 것 같았다”며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식당 이용이 꺼려진다”고 말했다.

이에 업주들은 QR코드 인식기 도입 등 지자체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북구 용봉동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한 업주는 “코로나19로 수입이 바닥인데 QR코드 인식기 구입 할 수 있겠느냐”며 “지자체에서 QR코드 기기 구매 비용 등 금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하소연했다.

일선 자치구 관계자는 “매일 보건소에서 관내 음식점이나 카페 등을 상대로 단속·계도 등을 하고 있다”며 “아직까지 구청에서 재원을 마련해 지원할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김종찬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