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문화
컬쳐라이프
문학출판
전시공연

사진가의 시선으로 다시 본 박물관 유물
'6인의 시선, 국립광주박물관 소장 명품 사진전'
누리집과 유튜브서 전시 해설…작가 인터뷰도

2020. 09.21. 10:24:45

조성연 작가의 새모양토기./국립광주박물관 제공

오상조 작가의 담양 서봉사지 나한상./국립광주박물관 제공
국립광주박물관(관장 이수미)이 ‘6인의 시선, 국립광주박물관 소장 명품 사진전’을 온라인으로 공개했다.

이번 전시는 중흥산성 쌍사자석등, 화순 대곡리 출토 팔주령 등 국립광주박물관 상설전시실에서 오랫동안 관람객을 맞이해 온 대표 유물들을 사진작가의 시선으로 새롭게 조명하고 재해석한다.

사진작가는 국립광주박물관에서 1차로 조사한 작가군을 대상으로 외부 사진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를 거쳐 선정했다. 구본창, 김광섭, 김수강, 오상조, 이재용, 조성연 등 6명의 사진작가가 이번 전시에 참여했다. 이들은 오랫동안 사물이나 정물에 천착한 작품활동을 해 왔으며, 전문적인 문화재 촬영이나 문화재를 소재로 한 작품을 제작한 경험이 있는 원로 및 중견 작가들이다.

촬영 대상 유물은 국립광주박물관이 추천한 유물 30선 가운데 지난 5월 한달 간 관람객 투표를 거쳐 최종 선정했다. 사진작가들은 국립광주박물관을 직접 방문, 수장고, 전시실과 야외에서 총 24건의 유물을 자유롭게 촬영했다.

구본창 작가는 한국 예술사진을 세계적으로 발돋움시킨 인물로, 2004년부터 국내·외 박물관에 소장된 백자를 촬영한 ‘달항아리’연작으로 한국의 사진과 문화재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냈다. 이번 촬영에서 구 작가는 우리에게 익숙한 백자와 분청사기뿐만 아니라 금동 관모와 철제 갑옷을 촬영, 금속의 질감을 살린 새로운 작품을 선보였다.

한국 문화재 사진계의 중추적인 인물인 김광섭 작가는 국립중앙박물관과 문화재청을 비롯한 국립문화기관에서 도록과 보고서 발간을 위한 촬영을 계속해 오고 있다. 김 작가가 그동안 문화재의 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면, 이번 촬영에서 김 작가는 그만의 시점에 의거하여 그가 주목하는 문화재 고유의 표정을 담은 작업을 전개했다.

오상조 작가는 전남·북 지방의 사람과 풍경을 50여 년 동안 기록해 왔다. 그는 자신만의 독특한 시선과 함께 대형 카메라와 대형 흑백 필름을 이용한 아날로그 방식을 사용함으로서 남도의 곳곳을 사진으로 남기고 있다. 이번 촬영에서 그는 최근 주목하고 있는 ‘돌의 형상’이라는 모티브 안에서 자연광 아래의 유물을 느린 속도로 관찰, 기록했다.

조성연 작가는 화면 안에서 생동하거나 혹은 시들어가는 정물의 순간에 주목해왔다. ‘식물성’이 진행되는 순간에 초점을 맞췄던 지금까지의 작업처럼, 이번 촬영에서 그의 눈을 통해 드러나는 문화재들은 피어나기도, 시들어가기도 한다. 그는 자신의 시선을 통해 다양한 색채와 순간을 뿜어내는 문화재들을 조명한다.

전시 담당자인 김영희 학예연구사는 “이번 전시는 그동안 진열장 안에서 관람객과 만나 온 문화재들의 다채로움이 선명하게 드러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현대의 예술가인 사진작가가 과거의 예술품인 유물을 만났을 때의 감동을 함께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립광주박물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인해 휴관 중이다. 일반 관람은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에 따라 재개관 시 가능하며 전시는 오는 11월 8일까지 계속된다.


/오지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