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스포츠
KIA타이거즈
광주FC

동강대 3년 연속 프로야구 선수 배출
투수 조정호·김주완 각각 SK·두산에 지명

2020. 09.22. 10:39:00

동강대 야구부 투수 김주완(왼쪽)과 조정호가 2021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각각 두산과 SK의 지명을 받았다. /동강대 제공

동강대학교가 지난 21일 열린 ‘2021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2명의 프로선수를 배출했다. 2019년 나용기(투수)와 2020년 백현종(포수·이상 KIA 타이거즈)에 이어 3년 연속 프로선수 지명이다.

투수 조정호(2년)는 SK 와이번스, 역시 투수인 김주완(2년)은 두산 베어스의 지명을 받았다. 2년간 동강대 마운드를 책임진 ‘절친’ 조정호와 김주완은 “프로선수가 됐으니 앞으로 더 열심히 하자”며 서로를 응원하고 기쁨을 나눴다.

조정호와 김주완은 ‘베이징키즈’다. 초등학교 4학년때인 2008베이징올림픽에서 한국 야구대표팀의 금메달을 보고 야구를 시작했다. 여기에 슬라이더를 주무기로 갖고 있고, 메이저리거 김광현의 팬이라는 점까지 취향이 비슷해 절친으로 지냈다.

조정호는 “제가 평소 좋아하는 팀인 SK에 지명을 받았고, 지명 순번도 기대 이상이라 기쁘면서도 얼떨떨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화정초-충장중-광주일고를 나와 지난 2년간 동강대 마운드를 지켜온 조정호는 191㎝ 101㎏의 체격조건을 갖췄으며 150㎞에 달하는 강속구를 앞세워 팀의 에이스로 활약했다.

김주완에게는 이번 프로 지명이 더 놀랍다.

송정동초-무등중-평택청담고를 거쳐 동강대 입학 당시만 해도 외야수로 뛰었는데 코칭 스태프의 권유로 투수로 전향했다.

김주완은 “처음에는 구속이 나오지 않아 너무 힘들었는데 감독님, 코치님이 잘 이끌어주시고 격려해주셨다. 피지컬 관리나 제구력 등을 보완해 성장하고 싶다”고 말했다.

두 선수는 올 초 필리핀 전지훈련에서 학교 선배인 KIA타이거즈 박준표와 함께 보낸 시간이 ‘많은 조언을 듣고 자신감을 얻을 수 있어 뜻 깊었다’고 자랑했다.

김주완은 “세련된 플레이로 인기가 많은 두산처럼 저도 팬들에게 각인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조정호는 “제가 마운드에 오르면 승리를 지킬 수 있다는 믿음을 주고 싶다. 다치지 않고 오랫동안 프로선수로 팀에 보탬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두 선수는 “홍현우 감독님, 김동훈 투수코치님께서 2년간 잘 지도해주셔서 좋은 결과를 얻게 됐다. 더 멋진 선수로 성장해 보답하고 싶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동강대 야구부는 2019년 나용기와 2020년 백현종에 이어 3년 연속 프로야구 선수를 배출하며 명문 팀으로 자리잡았다. 앞서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KIA 유니폼을 입은 동강대 야구부 출신으로는 2013년 박준표(투수), 2014년 김지훈(투수) 등이 있다.

2004년 창단한 동강대 야구부는 전국대학야구대회 2014~2016년 하계리그 3연패 위업도 달성하며 우승기를 영구 보관 중이다.

/최진화 기자


#2020092201000756300024271#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