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전남도, ‘차세대 친환경 연안선박산업’ 선도한다
목포시·KRISO·UST와 '클러스터 구축' 업무협약

2020. 09.22. 18:20:36

전남도는 22일 목포시,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와 함께 ‘찬환경 연안선박 클러스터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남도 제공

전남도는 22일 목포시·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와 함께 ‘친환경 연안선박 클러스터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도청에서 가진 협약식에는 김영록 지사와 김종식 목포시장, 김이환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총장, 김부기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은 전기 추진선·LNG 혼소연료 등 친환경선박 기술개발과 실증을 통해 조선산업을 미래형 신산업으로 탈바꿈시키고, 국제 선박 온실가스 규제에도 능동적으로 대응키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는 목포 남항 재개발 부지(6만 5,000㎡)를 중심으로 ‘친환경 연료추진 연구거점’을 마련하고, 오는 2025년까지 연안선박 중심 친환경 선박 테스트베드를 구축하는 등 연구개발에서 상용화에 이르는 기술 생애주기 전체를 지원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출 예정이다.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는 국내 최고 수준의 친환경 선박 기술인력 양성을 위해 지역기업 취업을 전제로 한 석박사 학위과정인 ‘친환경연료추진 융합전공 I-CORE(계약학과) 과정’을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에 신설하고 오는 2023년부터 목포 연구거점에서 운영토록 지원할 계획이다.

전남도와 목포시는 미래형 친환경선박 클러스터가 원활히 구축될 수 있도록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의 기술개발과 실증사업을 지원하는 한편 개발된 신기술을 활용한 조선산업의 친환경 신산업화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앞서 지난 4월 전남도와 목포시는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와 함께 해양수산부의 ‘전기추진 차도선 및 이동식 전원공급시스템 개발’사업을 유치한 바 있다. 이 사업은 2024년까지 5년간 451억 원이 투입된다.

김영록 지사는 “조선산업은 전남도의 전략산업으로, 특히 전남에는 연안선박이 집중 분포돼 미래형 친환경 선박 개발과 실증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앞으로 친환경 선박산업 육성을 통해 조선산업의 미래형 신산업화를 촉진하고, 전 세계 30조원 규모의 고부가치 연안선박 시장을 선점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길용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