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김 지사, 요양시설 감염예방 특별대책 긴급 지시
종사자 1만3천여명 전수검사·출입통제 강화
부산 요양병원 코로나19 집단감염 따른 조치

2020. 10.15. 18:34:01

김영록 전남지사가 도내 요양병원과 요양원의 감염예방에 따른 특별대책을 긴급 지시했다.

이는 최근 부산 한 요양병원에서 53명의 대규모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된 것에 따른 조치다.

15일 전남도에 따르면 현재 도내에는 요양병원 90개소, 요양원 308개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이곳에서 2만3,000여명의 어르신들이 요양 중이다. 대부분 감염에 취약한 고령으로 코로나19 확산 시 집단감염은 물론 중증환자와 사망자 발생의 우려가 크다.

이번 특별지시에 따라 전남도는 도내 요양병원·요양원 종사자 1만3,000여명으로 풀링기법(취합검사)을 활용한 코로나19 전수검사에 나선다.

최근 경로를 알 수 없는 코로나19 감염이 지속되면서 이를 차단하기 위해 전수조사 조치가 내려졌다. 전수조사는 이동량이 많은 광주 근교권 지자체부터 시작된다.

외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면회는 비접촉 면회로 제한되며, 이용자의 외출과 외박이 금지된다.

출입자 관리도 더욱 강화된다. 기존 면회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통제를 환자 이송인력과 물품납품업자, 제약회사 영업사원까지 확대해 세밀히 관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병문안 문화개선을 위한 노력도 이어갈 방침이다. 병문안이 환자나 방문객 모두 감염의 위험이 될 수 있어 면회총량을 줄이기 위한 홍보를 적극 추진키로 했다.

그동안 전남도는 요양병원과 요양원의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한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방역수칙 준수 여부 및 환자·종사자 등의 증상을 매일 확인하는 등 각고의 노력을 펼쳐왔다.

또 마스크 5만9,000개와 보호복 6,042매, 비접촉식 체온계 398개 등 방역물품도 최대한 지원했다.

실제 지난 8월과 9월 목포·장성 소재 2개 요양원에서 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나, 시설을 신속히 코호트 격리하고 확진자에게 보호복을 입혀 격리하는 등 탄탄한 초동대처로 추가 확진자 발생을 방지한 바 있다. /길용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