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기아차 취업사기 제대로 수사하라"
대책위, 광주경찰청서 기자회견·고소장 접수

2020. 10.19. 17:43:54

기아차 취업사기 피해자 대책위원회는 19일 오후 광주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취업사기 수사 강화를 촉구했다. /김생훈 기자

기아차 취업 사기 피해자들이 피의자들의 엄벌과 수사 확대를 촉구했다.

기아차 취업사기 피해자 대책위원회 30여명은 19일 오후 광주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수사를 확대·강화 하라고 요구 했다.

대책위는 이날 기아차 취업 사기 주범으로 지목된 A 목사의 가족 3명에 대해 추가로 고발장도 접수했다.

피해자 B씨(64·여)는 “기아차 취직을 앞두고 20대 아들이 그동안 다니던 회사까지 그만뒀는데 사기라는 것이 밝혀지면서 지금은 폐인처럼 지내고 있다”며 “그럼에도 경찰은 30대 피의자 1명과 50대 목사 A씨 두명만 주범으로 확정하고 수사를 축소·은폐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사건은 검찰에 송치된 30대 남성과 50대 A 목사 이외에도 일부 목사들이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면서 “2년 동안 650명이 넘는 피해자와 150여억에 달하는 피해금액이 발생한 점으로 미뤄 피의자 2명 이외에도 일부 목사들이 조직적으로 동조, 묵인, 가담했다”고 강조했다.

대책위 김훈 대표는 “기아차 취업 사기사건은 경찰의 솜방망이 처벌로 인해 매년 반복되며 피해자가 양산되고 있다”며 “경찰은 사기 피의자들을 엄벌에 처하고, 다시는 금전적·정신적 피해를 보는 가족들이 나타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달 11일 기아자동차 공장에 정규직으로 취업시켜주겠다고 구직자들을 속여 거액을 받아 가로챈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로 30대 남성과 A 목사를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김종찬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