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여성단체 "진료 특혜·성폭력 사건" 규탄
"전대병원장, 공개 사과·피해자 보호해야"

2020. 10.20. 18:13:17

20일 오전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리는 광주시교육청 앞에서 전남대 법전원 성폭력 사건 피해자 연대가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측에 공개사과와 문제 해결을 위한 법안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김생훈 기자

공공운수노조 전국대학원생노동조합지부와 광주여성 단체 등은 20일 “전남대학교가 법학전문대학원에서 발생한 성폭력 문제를 외면하고 있다”며 공개사과와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단체는 이날 오전 광주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단체는 “전남대학교 측은 지난 2018년 12월 학생 간 발생한 성폭력 사건에 대해 피해 학생 보호 조처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피해자가 가해 학생과 한 강의실에서 수업을 듣다가 수강을 포기했으며 기사가 보도되자 A교수는 공개토론회에 피해자 참석을 요청하는 등 2차피해를 가하고 있다”며 “학교측도 손을 놓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인권센터와 법학전문대학원은 신고인인 피해자에게 고지도 없이 징계 결정 이전 조정 절차를 개시했으며 고지도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지난해 12월 교육부는 학교 측에 ‘형사 결과와 무관하게 가해자에게 징계를 내릴 것’을 권고했지만 인권센터 등은 증거불충분 등의 이유로 기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A교수는 이를 근거로 피해자를 향해 명예훼손, 무고로 고발까지 했다”며 “전남대학교는 성폭력 피해자와 그 연대인들에게 공개 사과하고 피해자 보호조치, 고소를 취하해야한다”고 요구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전남대학교병원지부 관계자 20여명도 이날 오전 광주시교육청 앞에서 ‘폭언·폭행·갑질·가족 진료 특혜를 일삼은 화순전남대병원 김모 교수를 파면하라’는 제목으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김 교수는 최근까지 명의로 언론에 소개됐지만, 병원 안에서 폭언과 폭행, 직장 내 괴롭힘, 가족 특혜진료까지 서슴지 않는 것으로 악명이 높다”며 ‘김 교수를 즉각 파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병원장은 부당한 특혜진료로 환자에게 피해를 주고 전남대병원의 신뢰를 실추시킨 것에 대해 책임지고 공개사과 해야 한다“며 ”병원은 폭언·폭행·갑질을 근절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기철 기자


 /조기철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