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사람들
열린세상
전매광장
데스크칼럼
사설
에세이

민간공항 이전 해법 모색해야

2020. 10.21. 18:27:08

광주시와 전남도간 군공항 이전을 둔 갈등이 민간공항으로 확대되는 모양새다. 2018년 시·도가 2021년까지 광주공항을 무안국제공항으로 합치기로 결정했으나, 명칭 변경과 이전 여부를 놓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광주시는 ‘민간공항 명칭을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전남도는 ‘명칭 변경은 합의가 완료된 상황이다’고 맞서고 있다.

전남도는 지난 16일 광주시에 공문을 보내 무안국제공항 명칭 변경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공문에는 지난 2007년 11월 무안국제공항 개항 당시 건설교통부가 밝힌 무안공항 육성계획과 2018년 8월 광주시·전남도·무안군의 무안국제공항 활성화 협약체결 내용을 언급했다. 2018년 8월 체결한 무안국제공항 활성화 협약은 제4·5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을 반영한 것으로, 지자체간 합의가 이미 완료된 사항이고 공항 명칭변경은 국토교통부 결정사항이라는 것이다.

광주시는 지난 8일 ‘광주공항과 무안공항 통합시 명칭변경에 대한 전남도 입장요청’이란 제목의 공문을 전남도에 보냈다. 광주공항과 무안국제공항이 통합된다면 공항명칭을 ‘광주·무안국제공항’으로 변경하는 바람직하는 입장을 전달하기 위한 것이다.

시는 군공항 이전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당초 예정대로 2021년까지 민간공항을 무안공항으로 이전하는 것에 대한 반대여론이 일자 지난 14일 시민 여론조사를 통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일각에선 민간공항 이전 약속을 깨기 위한 출구전략으로 보고 있다. 광주에서는 군공항 이전이 진척되지 않은 상황에서 민간공항만 무안으로 이전하는 것은 시민 편의성을 떨어뜨리고 지역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 20일 시정질문에서 “이 시점에서 군공항 이전과 민간공항 통합을 어떻게 조화롭게 해결하느냐가 저의 책무이고 김영록 전남지사와 함께 해결할 과제다”며 “상대방에게 군공항 이전노력을 해야 하지 않느냐를 따지기 전에, 이 문제로 상생관계가 깨져서는 안 된다. 하고 싶은 말은 아끼겠다. 전남도와 진정성을 갖고 노력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군공항과 민간공항 이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민간공항 및 군공항 이전이 속도를 내기 위해서는 지역상생 차원에서 대승적 합의가 전제돼야 한다. 무조건적 밀어붙이기나 반대보다는 서로 머리를 맞대고 해결방안을 찾아야 할 때다.


/황애란 정치부 차장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