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코로나시대 도움 주는 ‘광주 청년정책’
시, 금융·주거 등 신규사업 다수 진행

2020. 10.27. 18:15:20

광주시가 지역청년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금융·주거 신규사업들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에게 큰 도움을 주고 있다.

27일 광주시에 따르면 올해 청년정책 신규사업으로 광주청년드림수당, 광주 청년맞춤형 주택임차보증금 지원, 학자금대출 장기연체자 신용회복 지원 등 금융·주거 복지사업을 새로 발굴해 광주 청년정책 시행계획에 포함시켰다.

지역 미취업 청년들의 구직활동과 생활안정을 지원하는 ‘광주청년드림수당’ 사업은 광주에 거주하고 최종학교 졸업·중퇴 후 2년이 경과한 만19~34세 미취업 청년이 대상이다.

예산규모는 총 32억원으로 상반기에 560명의 청년이 지원받았고, 하반기에는 602명의 청년들이 선정돼 총 1,162명이 월 50만원씩 5개월간 구직활동비와 구직역량 강화프로그램을 지원받았다.

주택임차보증금 지원사업은 광주에 주소를 둔 만 19~39세 청년 무주택자로서 부모의 연소득이 7,000만원 이하이거나 본인 연소득 4,500만원 이하인 청년이 대상이다.

학자금대출 신용연체자 신용회복 지원사업은 시와 한국장학재단의 협약에 따라 광주에 주소를 둔 만 19~39세 청년을 대상으로 장학재단과 채무분할상환약정을 체결해 장기연체자 채무분할상환약정 초입금을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광주시는 올해 청년정책 시행계획을 전년도 49개 사업 316억원 규모에서 47개 사업 458억원 규모로 확대 재편성했으며, 청년드림수당 32억원, 청년주택임차보증금 지원 3억원 등 신규사업을 발굴해 청년들을 지원하고 있다.

강영숙 광주시 여성가족국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에게 금융·주거 등 시의적절한 사업이 제공돼 도움이 될 수 있었다”며 “지난 7월 ‘광주청년 종합실태조사’를 실시, 12월까지 청년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청년실태 조사·분석을 완료하고 청년들에게 꼭 필요한 사업을 발굴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