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보해양조 과일맛 소주로 싱가포르 공략
청포도맛 등 5종…1차 1억 6천만원 상당 공급

2020. 10.28. 17:33:21

보해양조가 과일맛 소주로 동남아 시장 공략에 나섰다. /보해양조 제공

보해양조가 과일맛 소주로 동남아 시장 공략에 나섰다.

28일 보해양조에 따르면 과일맛 주류를 좋아하는 싱가포르 소비자들을 위해 수출 전용 제품 ‘원샷소주’를 만들었다.

싱가포르에 수출하는 원샷소주는 총 다섯 종류다. 기존 소주와 맛과 향이 유사한 ‘오리지널’(14도)을 비롯해 ‘복숭아맛(10.1도)’, ‘리치맛(10.1도)’, ‘청포도맛(10.1도)’, ‘수박맛(10.1도)’이 있다. 새롭게 선보일 원샷소주는 기존 잎새주와 동일한 초록병에 담기며 용량은 360ml다.

1차로 공급되는 물량은 약 25만병, 금액으로는 1억6,000만원 상당이다.

현지 업체인 ‘COSMIC BRANDS PTE’를 통해 싱가포르에 수출되는 원샷소주는 현지 편의점과 마트는 물론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싱가포르 전역에 유통될 전망이다.

이번 싱가포르 수출은 한국 드라마 ‘대장금’이 방영되면서 한국 주류문화에도 관심이 높아진데 따른 것으로 현지인들에게 친숙해진 단어 ‘원샷’을 제품명으로 정하게 됐다. 보해는 현지 업체와 망고맛, 청사과맛 등 다른 제품에 대한 생산 및 수출 협의도 진행 중이다.

임채현 보해양조 해외사업팀장은 “싱가포르는 리치 등 열대 과일에 대한 선호가 강한 지역이라 과일맛 소주를 찾는 소비자들이 많은 것으로 확인돼 원샷소주를 수출하게 됐다”며 “반응에 따라서 추가 수출 및 다른 동남아 국가로의 협상도 진행 중이어서 매출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미애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