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스포츠
KIA타이거즈
광주FC

KIA 터커 구단 최초 30홈런-100타점-100득점
양현종 5⅓이닝 시즌 마무리…좌완 최초 7년 연속 170이닝 투구

2020. 10.29. 21:50:56

KIA 터커/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 외국인 타자 프레스턴 터커가 또하나의 이정표를 남겼다. KIA 타이거즈 최초 30홈런-100타점-100득점이다.

터커는 2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 5회 말 득점을 기록하며 올 시즌 100번째 득점을 채웠다.

지난 15일 구단 외국인 최초 ‘30홈런-100타점’을 달성했던 터커는 이날 100득점 기록으로 또다시 ‘첫번째’ 수식어를 차지했다.

터커는 5회 말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친 뒤 두산 투수 유희관의 실책을 틈타 3루로 진루했다. 터커는 최형우의 중전안타에 홈을 밟으면서 100득점을 채웠다. 30홈런-100타점-100득점은 시즌 4번째, 통산 29번째, 구단 첫번째다. 100타점-100득점은 통산 39번째다.

선발로 나선 양현종은 이날 5⅓이닝을 던져 172⅓이닝을 기록, 7년 연속 170이닝 투구 기록을 세웠다. KBO리그 2번째이며 좌완 투수 최초다.

하지만 두산에 10안타를 내준 양현종은 7실점(6자책)으로 패전투수가 됐고 올 시즌을 11승10패로 마무리했다.

KIA는 2-9로 패해 올 시즌 두산과 상대전적을 3승13패로 남겼다.

/최진화 기자


#2020102901000905700030771#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