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북구 6개 동→동구, 첨단1·2동→북구 편입
광주 자치구 경계조정준비기획단, ‘중폭’ 선정 건의
주민반발·의회 공방 등 최종 확정까지 가시밭길 예상

2020. 11.19. 18:44:06

김종효 광주시 행정부시장이 지난달 27일 오후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자치구간 경계조정 준비기획단 제 5차 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광주지역 내 불균형 발전 해소를 위한 자치구간 경계조정 방안으로 북구와 광산구 일부를 변경하는 ‘중폭’ 조정안이 선정됐다. 조정 대상인 광산구 첨단동 등을 중심으로 국회의원·주민들이 성명을 발표하는 등 일찌감치 반대여론이 형성돼 최종 확정까지는 진통이 예상된다.

광주 자치구간 경계조정준비기획단은 19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회의를 열고, 소·중·대폭 등 3개 조정안 가운데 중폭을 광주시에 건의하기로 했다. 3차까지 가는 투표 끝에 최종적으로 중폭 17표, 소폭 10표, 무효 2표로 갈렸다.

소폭 조정안은 북구 문화동·풍향동·두암 1∼3동·석곡동을 동구로, 중폭 조정안은 이에 더해 광산구 첨단 1·2동을 북구로 편입하는 것이다.

대폭 조정안은 북구 가·다 선거구의 동구 편입, 광산구 첨단 1·2동 북구 편입, 광산구 나 선거구의 서구 편입, 서구 풍암지구의 남구 편입 등이 핵심이다.

시는 지난 2018년 1∼11월 1억3,700만원을 들여 연구용역을 실시한 뒤, 기획회의·자문회의·시민설문·이해관계인 의견수렴 등을 통해 3개 안을 확정한 바 있다. 중폭안은 시민 선호도 조사에서 38.8% 지지로 가장 유력한 대안으로 거론돼 왔다.

광주시는 기획단 건의를 받는 대로 정치권 및 해당 자치구와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할 예정이다.

시는 기획단 건의를 자치구에 넘겨 해당 구의회에서 최종 심의·의결 절차를 거치게 된다. 이후 구의회를 통과한 안은 시로 다시 통보되고, 시는 시의회 심의절차를 거쳐 최종안을 확정, 행정안전부에 건의하게 된다. 시는 이해관계가 얽힌 지역 국회의원들과 긴밀히 협의할 계획이다.

자치구간 경계조정이 최종 확정되기까지 가시밭길이 예상된다. 경계조정지역에 선정된 주민과 정치권의 반발이 예고됐기 때문이다.

광산구 첨단1·2동 자치구간 경계조정 비상대책위원회와 더불어민주당 광산갑·을지역위는 공동 성명서를 통해 “주민동의 없는 첨단1·2동의 북구 편입을 결사 반대한다”고 밝혔다.

북구 풍향동, 문화동, 석곡동, 두암1·2·3동 등 6개동 주민들도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대책회의를 여는 한편, 북구청장을 만나 동구 편입 반대입장을 전달했다.

더불어민주당 광산을지역위원회는 이날 중폭 선정에 대해 “자치구간 경계조정은 준비기획단의 투표로 결정될 사안이 아니다”며 “시민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선정결과에 동의할 수 없다.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결정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조오섭 의원(광주 북구갑)은 이날 결정에 대해 “기획단의 건의내용에 대한 시민 의견수렴 절차 후 시민 이익이 최우선 되는 방향으로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자지구간 경계조정은 인구·면적·생활권 불균형을 해소를 통해 지역 국회의원 8석을 유지, 지역 정치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며 “지역 정치력 강화와 구간 경계조정을 반대하는 지역주민 사이에서 광주시와 정치권이 어떤 결론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