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사람들
열린세상
전매광장
데스크칼럼
사설
에세이

스마트팜 혁신밸리 특혜 의혹 진상조사 시급

2020. 11.26. 18:16:35

전남 농업발전을 한 단계 끌어올릴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이 이권개입과 특혜 의혹으로 볼썽사나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토취장 허가 및 장비사용 등을 두고 잡음이 일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이로 인해 사업 첫 단계인 기반조성 공사는 시작됐지만, 실질적 성과로 이어지지는 않고 있다.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지난 9월 착공됐다. 발주기관은 한국농어촌공사로 2022년까지 고흥군 도덕면 일대에 준공될 예정이다. 면적은 33.3㏊ 규모에 총사업비가 무려 1,100억원에 달한다. 그러나 기반조성을 위한 토취장 허가 등을 두고 잡음이 불거지면서 사업은 답보상태다.

토취장 선정과정에서 자치단체장 측근 특혜 의혹이 제기된 탓이다. 한 토취장 소유주는 단체장 인척으로 확인되기도 했다. 이 소유주는 흙값 대신 덤프·굴착기 등 장비사용 때 자신의 주유소 이용을 요구했다. 협력업체에 전달된 문건에는 장비업자 이름, 전화번호, 보유장비 현황 등이 적시돼 있다고 하니 아연실색할 노릇이 아닐 수 없다.

그나마 전남도가 감사에 착수하고, 도의회가 진위 파악에 나선 점은 다행이다. 도 감사관실은 토취장 허가와 장비사용 강요 등에 대해 전문인력을 투입, 사실관계 파악에 들어갔다. 이를 위해 공직조사팀장을 해당 사업장에 파견했다. 도의회도 제기됐던 의혹에 대한 진위여부를 파악 중이다.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4차 산업혁명시대 전남 농업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핵심 사업이다. 더군다나 국비가 투입되는 국책사업에 털끝만큼이라도 비리 의혹이 있어서는 안 될 일이다. 사업이 제대로 추진되기 위해선 자치단체장 측근 배 불리기 의혹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가 선행돼야 할 것이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