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BTJ열방센터발 지역감염 폭발하나
광주·전남 관련 확진자 94명…소재파악 난항
진단검사 행정명령·구상권 청구 등 강력 대응

2021. 01.13. 18:18:56

코로나19가 1년가까이 이어지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중소상인들의 매출이 급감하면서 지난 10일 오후 광주시 북구 운암동의 한 상가에 코로나19로 임시휴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김태규 기자

광주·전남의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100명에 육박하면서 지역감염의 새로운 뇌관으로 지목되고 있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진단검사 행정명령과 구상권 청구 등 강력 대응에 나섰다.

13일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시는 최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부터 광주에서 16명이 센터를 방문한 사실을 확인했다. 지난 7일 29명에 이어 추가로 확인한 것이다.

기존에 확인된 29명에 대해서는 진단 검사를 했으며 이중 4명이 확진됐다.

이들 센터 방문자들이 광주 교회 4곳을 방문해 교인과 가족, 지인 등이 연쇄 감염됐다. 관련 누적 확진자는 66명에 이른다.

전남도도 열방센터 방문자 중 1차로 124명의 명단을 질병관리청으로부터 넘겨받아 진단검사를 마쳤으며, 추가 39명에 대해선 검사를 진행중이다.

1차 검사결과 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접촉자 검사에서 20명이 추가로 확진돼 관련 누적 확진자는 총 28명으로 집계됐다.

정부와 지자체들은 현재 센터 방문자를 파악하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지만, 방문자 명단이 부정확한데다 연락이 두절되거나 관련 사실을 부인하는 사례도 많아 조기 검사와 차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광주시와 전남도는 열방센터발 추가 전파 차단을 위해 방문자에 대한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내렸다.

광주시는 추가 방문자에 대해 18일까지 진단검사를 받도록 기간을 연장했고, 전남도도 지난해 11월 27일부터 12월 31일 열방센터 및 인터콥 울산지부를 방문한 도민들을 대상으로 17일까지 진단검사를 의무화했다.

방역당국은 진단 검사를 촉구하는 긴급재난문자도 보내는 한편 행정명령을 위반하고 코로나19 방역에 피해와 손해를 입힐 경우 손해배상 및 치료비에 대한 구상권 청구 등 강력 대응할 계획이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모두의 안전을 위해 BTJ열방센터를 다녀왔거나 관련 있는 사람은 증상유무에 상관없이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조속히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김영민·길용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