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소상공인 70% 코로나 19 워라밸 악화됐다

2021. 01.14. 17:28:45

소상공인 10명 중 7명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이 악화됐다고 밝혔다.

14일 중소기업중앙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일과 삶의 변화 조사결과 71.3%의 소상공인이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일과 삶의 균형이 나빠져‘만성피로·피곤함·우울감이 늘고’(78.5%), ‘일의 질이 저하됐으며’(74.1%), ‘일이 대인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주는’(37.2%)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고 응답했다고 14일 밝혔다. 설문조사는 지난해 10월 26일부터 12월 31일까지 1,006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일의 변화는 월 평균 매출액이 3,583만원에서 2,655만원으로 928만원(25.9%) 감소했고 영업이익 또한 월 727만원에서 468만원으로 259만원(35.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월 평균 사업장 방문자 수(566.5명 → 366.2명), 종업원 수(1.3명 → 1.1명), 종업원 임금(127만원 → 120만원)도 줄었다.

특히, 사업 전환이나 휴·폐업을 고려한다는 소상공인은 코로나 이전(4.9%)에 비해 코로나 이후(15.4%)에는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돼 코로나가 소상공인들의 일(Work)에 미친 부정적 영향을 방증했다.

다음으로, 코로나19 전후 소상공인의 삶 역시 여가 생활, 여가 시간 및 생활비, 가계비 지출, 자기개발 투자 여력 등이 전반적으로 감소했다는 응답이 나와, 코로나로 인해 소상공인의 삶의 질이 낮아졌다는 점을 시사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여가 생활을 하는 소상공인은 10.1%(47.1% → 37.0%) 감소했으며, 여가 시간(23.2시간 → 22.0시간), 월평균 여가 생활비(26만원 → 16만원), 가계비(282만원 → 269만원)가 모두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소상공인들이 느끼는 일과 삶의 만족도와 균형도 전반적으로 보통 이하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상공인들은 현재 하고 있는 사업의 전반적인 운영 만족도에 대해 5점 만점 기준 2.65점이라고 응답했으며, 특히 월 평균 수입(불만족 58.1%), 노동시간의 적정도(적정하지 않음 44.2%), 미래에 대한 불안(43.2%) 등 전반적인 만족도가 높지 않았다.

삶의 만족도 역시 10점 만점 기준 5.22점에 머물렀으며, 삶의 만족을 위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항목은 ‘나의 건강과 안전’(49.7%), ‘나의 수입’(24.3%) ‘가족관계’(20.5%) 순으로 조사됐다.

일과 삶의 균형 부문에서는 일평균 일하는 시간(10.1시간)과 희망하는 일하는 시간(8.2시간), 일 평균 개인생활 시간(1.7시간)과 희망하는 개인생활 시간(3.1시간) 등에서 괴리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들은 일과 삶의 균형을 위협하는 요소로 ‘코로나19로 인한 내수불안 등 경기 침체’(94.3%), ‘불안정한 수입으로 경제적 여유 부족’(80.3%), ‘오랜 노동시간’(36.0%) 등을 들었다. 일과 삶의 균형을 회복하기 위해 정부에서 ‘소비촉진 지원책 확대’(43.8%), ‘상가 임대료 부담 완화’(41.9%), ‘사회안전망 확대’(36.1%) 등을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응답했다.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우리 사회 전반이 힘든 한 해를 보냈지만, 가장 어려움을 겪은 것은 소비 부진으로 인한 매출 감소를 겪으면서도 집합 제한 등 방역 조치에도 협조해야 했던 영세 소상공인들”이라고 전했다.


/이나라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