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전남도, 농촌 보육 개선사업 49곳 선정

2021. 01.20. 18:50:05

전남도는 20일 “농림축산식품부의 ‘2021년 농촌 보육여건 개선사업’에 여수시 등 14개 시·군 49곳 어린이집 등이 선정돼 12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농촌 보육여건 개선사업은 농촌지역 어린이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자랄 수 있도록 보육여건을 개선한다. 농촌공동아이돌봄센터 사업과 이동식 놀이교실 사업으로 구성됐다.

농촌공동아이돌봄센터 사업은 보육 영유아가 적어 운영이 어려운 농촌지역 소규모 어린이집에 운영비와 시설 개보수 비용 등을 지원한다.

사업자로 선정된 여수시 남면어린이집 등 46곳의 어린이집은 보육교직원 처우개선을 위한 자기개발비, 교통비, 교재·교구 구입비 등 운영비와 차량구입비 등 시설비를 지원받게된다. 이 사업에는 모두 7억 6,700만원이 투입된다.

이동식 놀이교실 사업은 보육시설이 없는 농촌마을을 놀이차량으로 방문해 놀잇감과 도서 등을 대여하고 육아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4억3,700만원이 지원된다.

나주여성농업인센터 등 3개 센터가 사업자로 선정돼 도내 67개 읍면 1,200여명의 영유아들이 혜택을 받게 됐다.

전남도 관계자는 “올해보다 2배 증가한 49곳의 농촌지역 소규모 어린이집이 지원을 받게 됐다”며 “농촌지역 어린이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자랄 수 있도록 보육여건을 개선해 여성농업인이 마음 놓고 영농활동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