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전남도, 재해보험 등 수산업 제도 개선
정책자금 이자 차액 지원사업 등 추진

2021. 01.20. 19:33:44

전남도가 어업인의 경영안정과 소득증대를 위해 공익직불제 확대, 재해보험 지원 상향 등 제도 개선을 추진한다.

수산 공익직불제는 수산업 공익기능 증진과 소득안정을 위해 어업인들에게 직불금 형태로 지원하는 제도로, 지난해까지 ‘조건불리지역 직불제’만 시행했으나 올해부터 경영이양, 수산자원보호, 친환경수산물 직불제가 추가 신설됐다.

재해보험료 지방비 지원 한도는 기존 3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상향했다.

어업인과 어업법인의 경영안정을 유도하기 위해 수산업정책자금 이자 차액 지원사업도 추진한다. 지난해까지 어업인이 직접 신청할 경우에 한해 지원했으나 올해부터 대출 실행시 자동으로 지원이 연계돼 대상 어업인이 누락되지 않도록 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수산물 소비 위축을 막고 소비 트렌드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도내 수산물 가공·유통업체, 어업인·법인·단체 등을 대상으로 택배비 50%를 지원한다.

순천 화포, 무안·신안 탄도만, 신안 추포 등 3개 지역에 수산자원 보호와 해양생태계 기능 회복을 위한 갯벌 복원사업도 추진한다.

또 안전하고 위생적인 수산물 생산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만 단위 해역에 대한 오염실태 분석과 침적 폐기물 수거 등 청정어장 재생사업도 진행한다.

위광환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어업인이 안심하고 안정적으로 수산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행정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며 “도민과 소통하고 협력해 해양수산업이 행복하고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