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느슨해진 긴장감…집합금지 위반 잇따라 적발
코로나19 취약시설 홀덤팝·콜라텍 등 불법 영업
지난해 5~12월까지 감염법 위반 고발 업소 36건

2021. 01.25. 17:36:55

광주·전남지역에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진 가운데 일부 유흥업소의 불법 영업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25일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유흥시설 5종(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과 홀덤펍에 대한 집합금지 조치가 오는 31일까지 연장됐다.

하지만 일부 자영업자들을 중심으로 방역수칙을 무시한 불법 영업이 도를 넘고 있다.

실제 지난달 27일 광산구 우산동에 있는 콜라텍에서 4~5명이 춤을 추고 함께 식사를 해 집합금지 위반으로 고발조치 당했다.

앞서 지난 14일 서구 동천동의 한 홀덤펍에서도 문을 닫고 영업을 한 사실이 적발돼 업주와 손님 등 10여명이 감염병관리법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경찰은 불법영업을 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문을 걸어 잠금채 영업을 하고 있는 업주와 손님들을 현장에서 적발했다.지난 12월 한 달 동안 홀덤펍에서 집합제한을 위반한 사례는 3건이다.

술을 마시면서 카드 게임을 즐길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는 홀덤펍의 경우 문을 닫은채 인스타그램 등 SNS를 이용해 회원제로 비밀리에 운영되는 경우가 많아 적발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홀덤펍은 밀폐된 공간에서 게임 칩 등을 공유하는 등 ‘코로나19’방역 사각 업소로 꼽힌다.

홀덤펍 종사자는 “코로나19 때문에 매출이 곤두박질 쳤는데, 영업정지 명령으로 막대한 타격을 입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임대료조차 낼 수 없는 업주들이 벼랑 끝 마지막 발버둥이다”고 하소연했다.

또 서구 풍암지구와 금호지구를 중심으로 일부 카페에서도 불법 영업이 성행하고 있다. 이들 업소는 간판을 점등하고 몰래 손님을 받거나 전화로 예약을 받는 방식으로 영업을 하고 있다.

광주에서 지난해 5월 14일부터 12월 31일까지 유흥시설 5종 가운데 집합금지·제한을 위반해 고발조치 당한 업소는 36곳이며, 9곳에 과태료가 부과됐다.

광주경찰청은 지난해 2월부터 이달 4일까지 감염병 예방법 위반 혐의로 315명에 대해 수사를 벌여 237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주요 위반 유형 별로는 집합 금지 위반이 196명·39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격리 조치 위반 33명 ▲역학조사 방해 10명 ▲확진자 입원 조치 거부 1명(118번 환자) 순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줄어들면서 경각심이 이전보다 조금 해이해진 것 같다”며 “대부분 문을 아예 잠그고 영업 하는 경우가 많아 단속에 어려움이 많다”고 말했다.

한편,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이달 31일까지 5인 이상 사적 모임이 금지되며, 이를 어기면 고발(최대 300만원 이하의 벌금)또는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박선옥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