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화순전남대병원 '건강보험 보장률' 으뜸
환자 의료비 부담 적어

2021. 02.25. 18:12:55

[전남매일=박선옥 기자]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이 전국 대형병원 중 가장 높은 건강보험 보장률을 기록했다.

25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에 따르면 최근 국립대병원 14곳, 사립대병원 60곳 등 종합병원급 이상인 의과대학 부속 대학병원 총 74곳의 ‘건강보험 보장률’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주요 병원별 건강보험 보장률 산출 및 비교는 이번이 처음이다.

화순전남대병원 건강보험 보장률은 79.2%로, 국내 국립대병원들의 평균 보장률은 68.2%를 10%이상 상회앴다. 사립대병원들의 평균 보장률 63.7%보다는 약 5%포인트 높았다.

보장률을 환자부담률로 환산하면, 보장율 하위병원들은 보장률 상위병원들보다 평균 의료비 부담이 약 1.5배 더 컸다.

신명근 원장은 “국내 45곳 상급종합병원 중 중증질환자의 비중이 가장 높은 암특화 병원인 만큼 국내·외의 관심과 기대가 크다”며 “세계적 수준의 의료 서비스와 최저 수준의 환자 의료비 부담, 공공의료 강화, 바이오·헬스케어를 비롯한 국가적 신성장동력 견인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선옥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