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50대 백신 접종 시작 일상회복 기대
모더나 맞은 55~59세 “우리도 안심”
사전 예약시스템에는 “어렵다” 불만
50∼54세 1차 접종 내달 16일 시작

2021. 07.26. 18:59:44

만 55∼59세(1962∼1966년생)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첫 날인 26일 오전 광주시 북구의 한 의료기관에서 대상자가 모더나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김태규 기자

50대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26일 시작됐다. 사전 예약을 한 전국의 50대 617만2,063명이 순차 접종에 나섬에 따라 다소 주춤했던 백신 접종에 다시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50대는 모두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인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맞는다. 오는 31일까지 이번주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접종자는 화이자 백신, 그밖의 지역에서는 모더나 백신을 맞는다.

만 55∼59세(1962∼1966년생) 약 304만명을 대상으로 하는 예방접종이 시작되면서 지난 2월 26일 국내 첫 백신 접종 이후 5개월 만에 접종을 받게 된 50대 접종자들은 코로나19 감염 공포에서 벗어나 일상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예약시스템에 대한 불편도 토로했다.

이날 오전 10시 광주 북구 현대병원 3층에서 모더나 백신을 접종받은 이 모씨(58)는 “평소 기저질환이 조금 있어 백신 부작용에 대한 두려움이 컸다”면서 “하지만 부작용보다 코로나 감염이 더 두려워 접종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박 모씨(57)는 “직업 특성상 사람을 많이 만나기 때문에 백신을 빨리 맞고 싶었다”며 “드디어 접종하게 돼 기분이 좋고 안심하고 직장생활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현대병원은 97명이 예약해 접종을 마쳤다. 접종을 마친 시민들은 일상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면서도 예약시스템에 대해서는 불만을 토로했다.

주 모씨(59)는 “백신을 맞아 집단감염 공포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고 반기면서도 “어렵게 예약했다. 전자기기 사용에 취약한 세대는 백신 예약에 어려움을 많이 겪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예약시 나이별로 예약시간을 나누는 등의 방법을 이용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 모씨(58)도 “아들이 도와줘서 예약을 할 수 있었다. 자녀와 떨어져 살았다면 예약 조차 못 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음 주 접종 백신의 종류가 아직 확정되지 않아 우려 섞인 반응도 나온다. 추진단은 백신 공급 일정이 불안정해짐에 따라 50대 예약자가 어떤 백신을 접종할지는 주 단위로 개별 안내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북구의 50대 이 모씨는 “모더나는 아직 우리나라에서 본격적으로 접종이 안 돼서 잘 모르는 백신을 접종한다는 불안감이 있긴 하다”면서 “하지만 일단 어느 종류든 백신을 접종하는게 더 낫다는 생각은 든다”고 말했다.

50∼54세(1967∼1971년생) 약 313만명의 접종은 내달 16일 시작된다. 50대 백신 접종을 진행하면서 아울러 앞서 5∼6월 60∼74세(1947∼1961년생) 사전예약자 중 건강상 이유, 의료기관 실수 등으로 접종이 연기·취소된 미접종자 10만여명도 이날부터 모더나 또는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을 시작했다.

50대 전체와 60∼74세의 1차 접종 일정은 내달 28일 한꺼번에 마무리된다.

이날 자정 기준 국내 누적 1차 접종자는 총 1,689만3,124명으로, 전체 인구(작년 12월 기준 5,134만9,116명)의 32.9%에 해당한다.

40대(1972~1981년생) 접종은 8월부터 시작될 예정이며 8월 접종 계획은 이번주 후반에 발표된다.



/김민빈 기자


 /김민빈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