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유튜브 특혜 연루 의혹 강정희 전남도의원 '몰아주기' 계약 여수업체와 곳곳 연관 정황
강 의원 주관 토론회 비용청구 없는 ‘공짜 생중계’
“업체 대표가 도청 간부에 게 강 의원 소개” 증언도
업체는 허위실적 내고 계약…입찰담합 등도 불거져

2021. 09.12. 19:00:42

[전남매일=정근산 기자]<속보>전남도의 유튜브 콘텐츠 외주제작 과정에서 불거진 특정업체 몰아주기 의혹(본보 9월 7일자 1면)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강정희 전남도의원이 해당 업체와 깊이 연관된 정황이 잇따라 드러나고 있다.

강 의원은 해당 업체와의 관계에 대해 오락가락 말을 뒤집어 왔고, 도정질문을 통해서는 연루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의원직을 걸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해당 업체 역시 허위실적을 통해 수의계약을 따낸 것으로 드러나는 등 규명해야 할 새로운 의혹들도 속속 불거지고 있다.

현재 전남도의회 보건복지환경위원회 위원장을 맡고있는 강 의원은 지난 5월 26일 도의회 초의실에서 ‘여성인권시설 운영 내실화 및 서비스 개선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여성인권단체연합회 회원 등이 참여했고, 유튜브를 통해 비대면 생방송으로 동시 진행됐다. 생방송은 전남도 유튜브 외주제작 과정에서 몰아주기 의혹을 받고 있는 여수지역 업체 ‘팀제로백’이 맡아 이뤄졌다.

강 의원과 팀제로백과의 연관성은 토론회가 끝난 지 4개월이 다 되도록 관련 비용이 처리되지 않으면서 제기되고 있다.

도의회 관계자는 “유튜브 제작비용으로 300만원을 책정했는데, 해당 업체에서 비용을 청구하지 않아 지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수의계약 등에 사활을 건 업체가 강 의원이 주관한 행사에 대해서는 ‘공짜 중계’를 한 셈이다.

이에 대해 팀제로백측은 지난 11일 “회계담당 직원이 내역을 갖고 있어 주말에는 확인이 힘들다”고 말했다.

강 의원과 팀제로백과의 연관성은 유튜브 제작을 전담하고 있는 전남도 대변인실 소속 사무관의 갑질과 향응 의혹 등을 폭로했던 A씨의 증언으로도 확인되고 있다.

A씨는 기자와 통화에서 “팀제로백 대표가 문제의 전남도 사무관에게 강 의원을 소개해 줬다”며 “해당 사무관과 팀제로백 대표, 그리고 저를 포함해 4명이 메신저 대화방을 운영했고 그 방에서 강정희 의원 이야기를 자주했다”고 말했다.

A씨는 또 “해당 사무관이 주말에도 강정희 의원 만나러 간다고 한 일도 있다”며 “팀제로백 대표와 사무관, 강 의원 세명이 만났을 수도 있었을 것이며, 강 의원의 도정질문도 해당 사무관이 준비하고 있던 것으로 그대로 다 말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남도 대변인실 소속 한 직원도 기자와 통화에서 “강 의원이 도정질문 전 직원들을 불러 팀제로백이 건실한 기업이라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재차 확인했다.

강 의원은 지난 8일 열린 도정질문에서 “(팀제로백이) 여수 업체로 저도 잘 아는데 아주 건실하고 역량이 뛰어난 예비사회적기업이고 청년기업이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그러나 도정질문에 앞서 연루 의혹을 확인하는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해당 업체와는 전혀 모르는 사이다”며 상반된 입장을 밝혔었다.

이와 함께, 전남도와 20건의 수의계약을 맺은 팀제로백과의 계약 과정을 둔 새로운 의혹들도 잇따르고 있다.

허위실적이 대표적이다. 팀제로백은 지난 3월 2일 2,178만원 규모의 ‘전남도립미술관 개관식 행사대행 용역’을 수의계약 하면서 실적 중 하나로 ‘2021년 도민과의 대화’ 대행을 기재했다. 하지만, 본지 확인 결과 2021년 도민과 대화는 3월 12일부터 시작돼 열리지도 않은 행사의 대행 경력을 허위로 기재한 사실이 확인됐다.

또 팀제로백이 애초 실용음악 등 사업을 진행하다 영상물제작업 사업신고를 내고 계약을 따냈는데, 이 과정에서 전남도 뉴미디어팀은 물론 경쟁 관계에 있는 업체까지 직접 영상제작 교육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 타 사업 진행 후 발생한 잔여 예산이 팀제로백으로 흘러들어간 정황과 농식품유통과 등 전남도 실국에서 의뢰한 콘텐츠들이 팀제로백에 몰린 점도 들여다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전남도의 유튜브 외주 과정에서 팀제로백에 대한 몰아주기 의혹과 별개로 소위 ‘페이퍼 회사’와 수의계약, 부부가 대표로 있는 회사의 입찰 담합 등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정근산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