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학동참사 대책위 ‘진상규명·책임자 처벌’ 촉구
현대산업개발 공사장 찾아가 항의 집회

2021. 09.14. 19:05:24

학동참사 시민대책위 항의 집회/학동참사 시민대책위 제공

[전남매일=김민빈 기자]광주 철거건물 붕괴참사와 관련, 유가족과 지역 시민단체가 현대산업개발이 맡은 공사 현장을 찾아가 참사에 대한 책임 있는 태도를 촉구했다.

지역 39개 시민노동단체로 구성된 광주 학동참사 시민대책위(이하 대책위)는 14일 광주 동구 계림2지구 현대산업개발 재개발 신축 공사 현장에서 항의 집회를 열었다.

박재만 대책위 상임대표는 “사고 100일이 다 되어 가는데도 참사의 주범인 현대산업개발은 버젓이 광주에서 돈을 벌어가고 있다”며 “원청 기업의 철저한 책임을 추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재발 방지를 위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를 처벌해 안전·생명 존중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는 계림2구역 신축 재개발 사업장 인근 주민들도 나와 “먼지와 소음, 진동 등 2년간 고통받고 있는데도 피해 민원에 대해 현대산업개발은 묵묵부답”이라며 “하루 이틀도 아니고 2년여 간 지속적인 고통과 피해에 재산상의 피해 뿐 아니라 정신적인 고통으로 괴롭다”고 비판했다.

기우식 대책위 대변인 역시 “참사 이후 제대로 된 원인 규명과 처벌이 진행되지 못한 상황에서 지속적인 주민 피해를 유발하고 있는 현대산업개발 공사 현장에 대한 철저한 관리 감독과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책위는 미국으로 도피한 문흥식 전 5·18 구속부상자회장이 자진 귀국하며 체포된 것을 계기로 재개발 비리 전반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전날 열었다.

추석 당일에는 유족 대책위 등이 마련한 추모제를 진행할 예정이며, 향후 현대산업개발 본사 항의 방문 및 국회 국정감사 증인채택을 통한 원인 규명과 처벌에 힘쓸 계획이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