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코로나 장기화에 층간소음 분쟁 ‘급증’
지난해 총 4만2,250건 민원 신고…전년비 1.6배↑
환경부·지자체, 추석 앞두고 예방 홍보활동 강화

2021. 09.14. 19:18:43

[전남매일=최환준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지난해 아파트 층간 소음 민원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층간소음 문제가 이웃 간 분쟁에서 폭행 등으로 이어지고 있는 만큼 이를 예방하고 분쟁을 해결하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4일 한국환경공단 층간소음 이웃사이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접수된 층간소음 전화상담 신청 건수는 4만2,250건으로, 2019년 2만6,257건과 비교해 1.6배 증가했다.

올해 1월부터 6월까지의 신청 건수는 2만6,934건으로, 이미 2019년 전체 신청 건수를 넘어섰다.

층간소음 발생 원인은 상당수가 뛰거나 걷는 소리로 파악됐다.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한국환경공단 층간소음 이웃사이센터에서 현장 진단을 통해 접수된 사례(6만61건) 중 67.6%를 차지했다.

층간소음 상담 신청은 실내 활동 비중이 커지는 시기와 밀접하다. 지난해는 코로나19 유행으로 실외활동이 크게 위축된 시기였기 때문이다.

또, 계절적으로 실내 활동 비중이 높아지는 가을에 증가하기 시작해 겨울에 가장 많은 경향을 보인다.

실제로 지난 3월 광주 동구에서는 층간 소음 문제로 자주 갈등을 빚어온 50대 남성 A씨가 흉기를 들고 이웃집을 찾아가 협박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30여 차례에 걸쳐 층간 소음 관련 신고를 하는 등 평소 이웃과 갈등을 빚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지난 2월 서구에서는 층간 소음이 심하다며 이웃집을 찾아가 문을 부순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처럼 층간 소음은 이웃 간 갈등을 넘어 사회문제로 비화하고 있는 실정이다.

환경부는 이런 점을 고려해 추석 연휴를 앞두고 17개 시도 및 대한주택관리사협회와 함께 층간소음 예방 홍보활동에 나선다.

먼저 층간소음 예방 포스터를 공동주택(아파트) 내 게시하고 안내방송을 한다.

환경부는 올해 4월 ‘환경보전협회’를 층간소음 상담기관으로 추가 지정했고, 한국환경공단에서는 소음측정기를 무료로 대여하고 있다.

환경부는 아파트 거주자들이 실천할 수 있는 층간소음 예방법도 소개했다.

공동주택 실내에서는 실내화를 착용하고 매트를 까는 등 실내에서 이동할 때 발소리가 크게 나지 않도록 의식적으로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환경부는 안내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추석 연휴 등 명절 기간에는 층간소음으로 인해 이웃 간 갈등이 생길 수 있어 서로 배려하는 마음이 중요하다”며 “환경부는 실질적인 층간소음 문제 해결을 위해 관계기관과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