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광주참사 시공사, 공사비 증액분 입주민 전가”
학동참사 대책위, ‘광주시에 행정조사’ 촉구

2021. 09.15. 19:06:36

학동 붕괴현장

[전남매일=김민빈 기자]광주 철거건물 붕괴참사 책임을 재개발사업 시공사와 조합이 아파트 입주민에게 떠넘기려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학동참사 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5일 성명을 내고 “현대산업개발이 재개발조합에 공사비 1,500억원 증액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참사로 인해 공사 기간이 길어지고 비용도 증가했다는 이유”라며 “형식은 증액 요구인데 시공사와 조합의 공모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합이 대의원대회를 열어 참사 유가족에게 먼저 15억원씩 보상금을 주고 나서 현대산업개발과 공사비 증액 협상을 통해 되돌려 받는 방안을 논의했다”며 “조합원과 입주민에게 부담을 떠넘긴 돈으로 참사 책임에서 벗어나려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광주시가 행정 조사로 현대산업개발과 재개발조합의 공모 정황을 밝혀야 한다”며 “사실이 드러나면 상응하는 처분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