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여수 경도 생활형숙박시설 국감 촉구 철회를”
관광발전범시민운동본부, 시의회 결의안 규탄 성명

2021. 09.15. 19:15:06

여수시의회

[전남매일 전남취재본부=곽재영 기자]여수시의회가 경도 생활형숙박시설에 대한 국정감사를 촉구한 것과 관련, 지역사회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여수시 관광발전범시민운동본부는 최근 여수시의회 경도 생활형숙박시설 국정감사 촉구 결의안에 대한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범시민운동본부는 성명을 통해 “여수시의회는 지난 7일 경도 생활형숙박시설 국정감사와 감사원 공익감사청구 결의안을 가결하면서 12일 경관훼손과 부동산 투기를 조장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며 “경관에 영향이 있다면 개인적 의견이 아닌 정확한 근거를 제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무조건적 반대가 대기업의 지역 투자에 찬물을 끼얹을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했다.

범시민운동본부는 “리조트 사업이 초기 적자로 운영되는 것은 관광을 공부한 사람이면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초기 적자를 감수하면서 지역 관광 발전을 위해 투자하려는 대기업의 투자의향과 투자실현을 저해하는 행위는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범시민운동본부는 ▲생활형숙박시설 국정감사·감사원 공익감사 청구 결의안 즉각 철회 ▲더불어민주당 반대 의원 내년 공천 배제 ▲지역민과 상생발전 방안 마련 ▲전남도·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여수시·미래에셋과 협의·소통을 통해 경도 사업 정상 추진 등을 시의회에 촉구했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