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그들 없이 보내는 추석”…학동 붕괴참사 ‘추모제’ 거행
유가족, 책임자 처벌·재발 방지책 마련 촉구

2021. 09.22. 22:21:01

석인 21일 오전 광주 동구 학동 붕괴참사 현장 옆에서 열린 희생자 추모제에서 유가족들이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남매일=오선우 기자] 추석인 지난 21일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철거건물 붕괴 참사 현장에서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추모제가 거행됐다.

이날 추모제에는 9명 희생자 중 여섯 희생자의 아들과 딸, 남편과 아내, 손자와 손녀 등 유가족들이 참석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을 대신한 김정효 행정부시장, 임택 동구청장 이병훈·조오섭·이형석·민형배 의원 등 단체장과 정치인들도 참석했다.

묵념으로 시작된 추모제는 이진의 유가족협의회장의 추도사로 눈물바다가 됐다.

이 회장은 가족을 참사로 떠나보내 추석을 함께 하지 못한 유가족들의 사연을 하나하나 읽어 갔다.

이 회장은 “그들 없이 보내는 첫 번째 추석이다”며 “이유도 모른 채 청천벽력의 처참한 죽음을 맞이한 고인들을 생각하면 마냥 지나가는 하루로 여길 수 없어 추모의 시간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유족 한성은씨는 “이 사건은 과실이 아니라 분명 살인이다. 사람의 상식으로 할 수 없는 행동을 했다”며 “적폐인 불법 재하도급을 방치한 정부, 돈에 눈먼 살인기업 현대산업개발, 학동4구역 재개발조합 비리 관련자들, 관리감독책임을 내팽개친 광주시와 동구청, 돈 때문에 비상식적인 방법으로 건물을 쓰러뜨린 현장 관계자들은 고인들이 느낀 그 공포와 끔찍한 고통의 책임을 똑똑히 져야 한다”고 울분을 토했다.

한씨는 이어 “두 눈 부릅뜨고 우리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이 적폐들을 샅샅이 찾아내고, 엄중히 처벌해 대한민국 정부와 광주시가 다시는 권력과 돈에 시민들의 목숨을 맞바꿔 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책임자 처벌과 재발방지책 마련 등을 촉구했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