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전남동부
전남중부
전남서부

광양 ‘배알도 별 헤는 다리’ 공식 개통
섬·포구·수변 잇는 해상 로드 완성

2021. 09.23. 16:30:33

광양시가 ‘망덕포구 및 백두대간 종점 관광명소화사업’ 마지막 단계인 ‘배알도~망덕포구’ 간 해상보도 1교 ‘배알도 별 헤는 다리’를 최근 공식 개통했다.

이번에 개통된 ‘배알도 별 헤는 다리’는 길이 275m, 폭 3m 규모로, 2019년 3월 13일 첫 삽을 뜬지 2년 6개월 만에 웅장한 위용을 드러냈다.

‘배알도 별 헤는 다리’는 공모를 통해 명명한 것으로 망덕포구 정병욱 가옥에서 보존된 윤동주의 시 ‘별 헤는 밤’을 모티브로 별빛 감성이 담뿍 담겼다.

별 헤는 다리는 곡선 램프를 도입한 국내 최초 해상보도교로 경관 조망이 뛰어나고, 선박이 드나드는 데 제한을 받지 않도록 하부공간을 여유 있게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이로써 광양 유일의 섬 배알도는 망덕포구와 배알도근린공원을 잇는 낭만 플랫폼으로 탄생하는 한편 섬, 포구, 수변을 모두 잇는 아름다운 해상 로드를 완성했다.

광양시는 브랜딩 강화를 위해 망덕포구, 배알도 섬 정원 등 섬진강권을 중심으로 가을 테마여행상품 운영, 언택트 걷기 행사, 버스킹, SNS 이벤트 등 다각적인 홍보전략을 펼쳐나갈 방침이다.

박순기 관광과장은 “배알도 별 헤는 다리 개통으로 백두대간 종점인 망덕포구에 광양관광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으며,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광양관광의 거점들을 연결하는 상징성을 가진다”고 말했다./전남취재본부=권동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