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이낙연 "군공항 이전 국가주도로 추진"
무등산 방공포대, 마륵동 공군탄약고 '패키지'
이전 부지 미래 먹거리 터전 스마트시티 건설

2021. 09.23. 17:49:02

[전남매일=강병운 기자]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후보는 광주 군공항 이전을 정부 주도로 조기에 추진할 것임을 대선 공약으로 밝혔다.

이 후보는 23일 “현재 군공항 이전방식으로는 실행 여부를 가늠 하기도 힘들 뿐더러 만약 이전 한다고 해도 수익성을 맞추기 매우 어려울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만약 사업 진행 과정에서 적자가 발생할 경우 광주시 재정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칠 수 있음을 지적하고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방식은 정부 주도로 추진하는 것이 적절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체 250만평(8.2㎢)에 이르는 군공항 부지의 활용과 관련 해서는 광주의 미래 먹거리를 마련하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그동안 많은 일을 지자체에 맡기고 정부는 뒤에서 도왔다. 그런 방식은 효과를 제대로 내지 못했다”면서 “이제는 방식을 정부 주도로 바꾸겠다”고 말했다. 또한 군공항 수용지역 주민의 반대에 대해서는 “군공항 수용지역 에는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제공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새로 확보된 군공항 터는 “송정리, 영산강, 황룡강 일대 까지를 포함 미래 먹거리의 터전을 갖춘‘스마트시티’로 조성하고 광주시, 시민사회와 협의해 국책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의 공약대로 이뤄질 경우 광주는 군공항의 이전과 함께 세 가지 효과를 얻어낼 수 있다.

우선 무등산 방공포 부대의 이전을 서두를 수 있다. 방공포부대는 이미 수년 전에 이전키로 했으나 군공항 이전 논의와 결부 되면서 자동적으로 유보돼 왔다. 방공포대 이전은 무등산 환경생태와 직결된다. 현재 무등산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되면서 무등산 서석대 에서 정상, 북봉, 신선대에 이르는 정상권의 생태복원은 매우 중요한 과제가 됐다. 따라서 방공포대가 이전될 경우 생태복원과 함께 세계 지질공원 으로서의 면모도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마륵동 공군탄약고 이전을 조속히 해결할 수 있다. 마륵동 공군탄약고는 약 65만평(217만㎡)에 달한다. 이 역시 군공항 이전에 묶여 현 공군부대 인근에 이전부지까지 마련해 놓고도 수년째 이전작업이 중단된 상태다. 이로 인해 마륵동과 금호동 일대 주민들의 재산권 침해와 함께 지역 개발까지 보류되고 있는 상황이다. 군공항 이전이 조기 해결되면 이 지역에 대한 개발이 활발하게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함께 군공항 및 민간공항으로 인해 공항 주변 수백만평 땅이 고도제한지역으로 묶여 지역개발을 지체시키고 있다. 군공항 이전이 정부주도로 조기에 해결되면 이 지역에 대한 이상적 도시개발이 가능해 지므로 군공항 부지와 함께 스마트시티로 개발할 수 있게 된다.

스마트시티는 주거, 업무빌딩, 에너지, 모빌리티 등 도시 시스템에 인공지능과 각종 첨단기술을 이입해 업무와 휴식, 기후·에너지 문제 해결, 스마트 펙토리, 스마트농업 등 스마트 시스템을 갖춘 미래도시를 말한다.

즉 국가적 미래도시 모델로서 견본도시를 만든다는 것이 이 후보의 구상이다.


강병운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