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광주-대구상의, 상호 교류 활성화 업무협약
동서 광역경제권 구축 위해 민간 분야 공동 협력사업 추진

2021. 10.21. 17:52:16

광주상공회의소와 대구상공회의소는 21일 광주상의에서 동서 광역경제권 구축을 위한 상호 교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광주상의 제공

[전남매일=이연수 기자]광주상공회의소와 대구상공회의소는 21일 광주상공회의소에서 동서 광역경제권 구축을 위한 상호 교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광주상의 정창선 회장과 대구상의 이재하 회장을 비롯한 양 지역 상공회의소 회장단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이번 행사는 기업의 경영활동과 관련된 제도를 개선하는 등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 달빛고속철도의 조속한 착공 및 2038 하계 아시안게임의 공동 유치 등 지역 현안에 대한 공동 대응을 통해 양 지역 경제의 상호발전을 도모하고자 마련됐다.

정창선 광주상의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광주와 대구 지역 경제인들이 단순한 우호협력 관계를 넘어 달빛고속철도의 조기 건설을 비롯한 동서광역경제권의 성공적인 구축을 위한 마중물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은 “동서화합을 상징하는 광주-대구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에서 친선교류의 문을 넓혀 나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양 지역 상의는 협약을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각종 아이디어와 기술 등의 상호 교환을 비롯해 원활한 기업환경 조성을 위한 대정부 공동 건의, 광주형일자리 생산제품인 캐스퍼 등 양 지역 기업의 판로 확대를 위한 상호 지원, 동서 광역경제권 구축을 위한 민간 분야의 공동 협력사업 추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생산과 일자리창출의 주체인 기업이 안정적인 경영환경 속에서 국가경제의 성장에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가업상속공제제도와 법인세 인하 등 경영환경 개선을 위한 공동 건의를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연수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