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이재명-이낙연 ‘원팀회동’…"정권 재창출 협력"
무효표 논란 2주 만에 재회
이 전 대표 선대위 상임고문

2021. 10.24. 18:25:14

[전남매일=강병운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원팀회동’을 통해 이낙연 전 대표가 이재명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의 상임고문을 맡아 내년 3월 대선에서 정권 재창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 후보와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이 전 대표의 지역구였던 서울 종로의 한 찻집에서 만나 이같이 밝혔다. 지난 10일 대선 경선 결과 발표 후 이른바 ‘무효표 논란’으로 이 전 대표가 칩거에 들어간 지 2주 만의 재회다.

이 전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저는 문재인 정부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해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면서 “당원과 지지자께서는 여러 생각을 가질 수 있지만, 민주당의 정신과 가치를 지키고 이어가야 한다는 대의를 버리지 말길 호소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두가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 하도록 그리고 마음의 상처가 아물도록 당 지도자가 앞서서 노력했으면 한다”면서 “경선에서 승리한 이재명 후보에게 축하의 말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 전 대표에 “인생으로나 당 활동 이력, 삶의 경륜이나 역량이나 무엇 하나 부족함이 없는 대표님”이라면서 “앞으로 민주당뿐 아니고 나라와 국민의 미래를 위해 정권을 재 창출하는데 고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민주당이라고 하는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같은 DNA를 가진 팀원”이라면서 “제가 부족한 부분을 대표로부터 채우고 수시로 조언을 얻고 함께 정권을 재창출해서 국가와 미래를 지금보다 훨씬 더 밝게 여는 길을 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대표가 품이 넓게 모든 길을 수용해 주시고 정권 재창출에 모든 일을 함께해 주겠다는 말씀을, 제가 현장에서 실천으로 반드시 보답해 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동에서는 이낙연 전 대표가 이재명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의 상임고문을 맡기로 했으며 이 전 대표 캠프에 참여했던 의원들의 선대위 참여 방안도 참모 간 논의를 통해 모색키로 했다.

이 후보는 또 이 전 대표의 핵심 공약인 신복지 정책을 선대위에서 직접 챙기기로 했다.

이를 위해 선대위에 후보 직속의 제1위원회를 구성키로 했으며 이 후보가 직접 위원장을 맡기로 했다./서울=강병운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