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식량안보 위기 해결책 찾는다
aT, 제2차 식량안보 CEO자문위원회

2021. 10.25. 18:56:08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최근 서울 aT센터에서 제2차 식량안보 CEO자문위원회를 열어 식량위기 대응을 위한 콤비나트 조성방안에 대해 논의했다./aT 제공

[전남매일=황애란 기자]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최근 서울 aT센터에서 제2차 식량안보 CEO자문위원회를 열어 식량위기 대응을 위한 콤비나트 조성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식량안보 분야의 학계 전문가들이 참여해 식량위기 대응을 위해 공사에서 수립한 ‘식량·식품 종합가공 콤비나트’ 추진 전략과제를 공유하고, 추진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

공사는 안정적인 공공비축을 위한 물류·저장시설과 식품 가공공장을 집적하는 모델인 콤비나트(Kombinat)를 장기적으로 ‘동북아 식량·식품 허브’로 조성하겠다는 비전을 설정했다.

또 ▲ 실효성 있는 식량공공비축모델 마련 ▲ 곡물 비축 전문인프라 확충 ▲ 동북아 가공중계무역 기반 구축 ▲ 소재식품 및 식품가공산업 육성 ▲ 농수산식품 수출 연관산업 집중 ▲ 친환경 콤비나트 조성 등 9개 전략과제에 대해 함께 논의했다.

자문위원들은 최근 예측 불가한 기후변화 현상, 코로나19 팬데믹 국면 장기화와 낮은 곡물자급률로 인해 그 어느 때보다 국가 곡물 공공비축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콤비나트의 성공적인 구축을 위한 정책적 지원과 공감대 조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aT는 지난 3월 15일 김춘진 사장 취임 이래 곡물 비축과 식품산업을 결합한 식량·식품 종합가공 콤비나트 사업을 신규사업으로 추진해왔다. 사장이 직접 국무총리를 비롯해 정부부처 장관 등 정부 관계자, 전문가, 유관기관 등과 지속 소통한 결과 사업 검토를 위한 예산이 내년 정부예산안에 반영되는 성과를 거뒀다.

자문위원회에는 박현진 한국식량안보연구재단 이사장, 신동화 전북대 명예교수, 임정빈 서울대 그린바이오과학기술연구원장, 김종인 한국농촌경제연구원 팀장, 양승현 가천대 교수, 안병일 고려대 교수, 박종민 새만금개발청 사업총괄과장 등 식량안보 전문가 및 새만금사업 관계자 등이 위촉됐다.

aT는 식량안보 자문위원의 의견 수렴을 통해 실행방안을 마련하고, 정부·민간업계와 관련 협회 등과 공청회나 세미나를 통해 최종 마스터플랜을 수립할 예정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은 “식량위기 대응 노력은 식량자급률이 낮은 우리나라에 특히 시급한 과제이다”며 “식량·식품 종합가공 콤비나트 조성으로 식량의 안정적 공급 기반을 마련해 식량위기 상황에 대비하는 한편, 식품산업 육성의 선순환 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