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스포츠
KIA타이거즈
광주FC

“제로베이스에서 처음부터 다시 시작”
김종국 KIA 수석코치 1군 마무리훈련 지휘
“기대했던 팬들에 죄송…무거운 마음으로 쉬어”
장타·기동력·작전수행능력 모두 안좋았다 반성
센터라인 수비 약해…강도 높은 기술 훈련 예고

2021. 11.11. 18:00:04

김종국 KIA 수석코치가 11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브리핑룸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전남매일=조혜원 기자] “올 시즌 전체적으로 모두 부족했지만 특히 야수쪽에서 많이 부족했다. 상대 투수에게 압박감을 주지 못했다. 제로베이스에서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겠다.”

김종국 KIA 타이거즈 수석코치가 11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시작된 1군 마무리훈련 방향을 밝혔다. KIA는 시즌을 9위라는 초라한 성적으로 마무리, 사장·단장·감독이 모두 교체되는 칼바람을 맞았고, 단장과 사령탑 부재 속에 김종국 수석코치가 1군 마무리훈련 지휘봉을 잡았다.

이날 취재진과 인터뷰에 나선 김 수석코치는 팬들에게 고개부터 숙였다.

김 수석은 “팬들이 기대를 많이 하셨는데 좋은 성적을 내지 못해 죄송하다”며 “시즌을 마치고 첫날부터 안좋은 소식(감독 경질)을 들어서 마음이 무거웠다. 감독님과 단장님, 대표님께 죄송했다. 무거운 마음으로 쉬었다”고 말했다.

김 수석은 올 시즌에 대한 반성과 함께 강도높은 훈련을 예고했다. 신임 단장과 감독이 고민하고 준비한 부분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현재의 선수들로 내년 시즌을 위한 준비를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날 훈련에 앞서 선수단에게도 “마무리훈련이 내년 시즌을 위한 첫 걸음이라 생각하고 준비를 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김 수석은 “장타력도 기동력도 안좋았기에 다른 팀에 조금더 쉬운 승부를 하게 만든것 같다”면서 “진루타도 작전수행능력도 떨어졌기에 그 부분을 보완하는데 신경써서 준비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김 수석은 특히 수비가 좋지 않았다며 기술훈련 강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김 수석이 진단한 KIA는 올시즌 투수들이 어느정도 자리를 잡았지만 야수들은 여전히 유망주에 머물렀다. 이에 기대감 있는 선수들을 이번 마무리훈련을 통해 준비를 잘 할 수 있도록 이끌어 내년 시즌을 대비하겠다는 생각이다.

KIA 선수들은 마무리훈련 기간동안 오전에는 체력훈련, 오후에는 기술훈련을 소화한다. 김 수석은 윌리엄스 전 감독 시절보다 훈련량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센터라인 수비가 많이 약해졌다. 포수도 중견수도 자주 바뀐 영향도 있다. 디테일한 부분을 많이 신경써서 보완하겠다”면서 “투수들도 체력훈련과 함께 피칭과 기술적으로 부족한 점을 보완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후반기에 장타력을 보여준 황대인이나 김석환이 기대감을 갖게 했다”며 “젊은 선수들이 발전해야 강팀으로 발전할 수 있다. 1군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기술을 터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신인들은 몸상태를 먼저 체크하고 훈련 페이스를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김 수석은 “김도영과 윤도현을 1군에 불렀는데 강한 훈련을 시키기 보다는 팀 분위기를 익히도록 할 것”이라며 “기대감은 있지만 기술적인 부분이 아직 확실하게 파악된건 아니기에 조금 더 지켜보겠다”고 설명했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