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피해자 성추행 국선변호인 항소심 실형

2022. 01.19. 21:40:35

[전남매일=최환준 기자] 성폭력 피해자를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변호사가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2부는 19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로 기소된 변호사 A씨(44)의 항소심에서 검사와 A씨의 항소를 모두 기각하고 원심과 같은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5년간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 기관 취업 제한 명령도 유지했다.

A씨는 2020년 6월 15일과 8월 31일 광주에 있는 자신의 사무실에서 성폭력 사건 피해자 2명에게 각각 법률 상담을 하면서 범행 재연을 가장해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검찰이 지정한 피해자 국선변호사였으며 검찰은 고소장이 접수된 직후 피해자 국선을 교체했다.

재판부는 “범행을 일부 인정한 사정 등을 감안하더라도 원심의 형이 너무 무겁거나 가볍다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최환준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