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저렴한 비용 좋았는데"…전기차 차주들 '한숨'
충전요금 할인 특례제도 종료
아이오닉 완충 기준 1560원 ↑
5년 요금 동결 공약 파기 비판
친환경모빌리티 정책 차질 우려도
"오른 만큼 충전 인프라 확충을"

2022. 07.04. 18:14:55

전기차 충전 요금 할인 특례제도가 종료되고 전기요금이 인상됨에 따라 전기차 차주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은 후보 시절 선거 공약에서 할인 특례를 5년 연장한다고 공약했지만 정부가 한국전력의 적자를 감안해 더 이상 연장하지 않기로 하자 전기차 운전자들 사이에서는 대통령이 공약을 파기했다는 비판도 나온다.

4일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한국전력이 지난 2017년 시행했던 ‘전기차 충전 요금 할인 특례 제도’가 지난 6월부로 종료됐다.

이는 전기차 충전에 드는 기본요금과 전력량 요금을 할인해 주는 제도로 전기차와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해 지난 2017년 최초 50%에서 올해 일몰 전까지 순차적으로 할인율을 낮춰왔다.

이에 따라 환경부가 운영하는 전기차 급속 충전 요금은 2017년 1㎾h당 173.8원에서 2020년 7월부터 292.9원이었다가 지난 1일부터는 2016년도 수준인 1㎾h당 313.1원으로 한 달 새 약 8.6%(20.2원) 올랐다.

1㎾h 당 5.1㎞를 주행할 수 있는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기준(배터리 77.4㎾h)으로 1회 완충에 드는 비용은 지난달 2만2,670원에서 2만4,230원으로 올라 1,560원가량 더 비싸졌고, 국내 연간 평균 주행거리인 1만6,000㎞에 대입하면 연간 6만 3,300원을 더 부담하게 된다.

이로 인해 전기차주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차량 가격, 수리비용이 비싸고 충전 인프라가 부족해도 전비가 저렴하다는 이유로 전기차를 구매했지만 갈수록 메리트가 떨어져 간다는 것이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의 후보 시절 전기차 충전요금을 향후 5년간 ㎾h당 300원대로 동결하는 등의 공약이 취임 두 달여 만에 파기됐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여기에 전기차 출고가격도 줄줄이 인상되고 있어 충전요금 할인 특례 종료와 전기세 인상으로 전기차 구매 심리가 위축되며 친환경모빌리티 등 환경정책에도 차질을 빚을 것으로 우려된다.

전기차주 직장인 윤 모씨(50)는 “향후 전기차 충전요금을 동결하겠다는 공약에 전기차를 서둘러 구매했지만 벌써 가격이 상승한 것에 대해 유감스럽다”면서 “큰 타격을 입을 정도의 인상은 아니지만 앞으로 요금이 얼마나 더 오를지 걱정된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전기차주 김 모씨(36)는 “고유가가 이어지면서 내연기관 차량보다 연비는 훨씬 좋겠지만 전기차의 가격과 수리비용을 따져본다면 크게 유리한 것도 아니다”면서 “전기요금을 올린 만큼 전기차 편의를 위한 인프라 설치가 조속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광주환경연합 김종필 생태도시국장은 “전기차 기술 발전과 환경보전을 위해서는 먼저 국내에 전기차가 보편화되는 등 내수시장이 활성화돼야 한다”면서 “물가와 원재료 가격에 따라 전기료가 오르는 건 어쩔 수 없지만 인상된 만큼 전기차 인프라를 확충하는 등 전기차 활성화를 위한 정책적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승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