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횡단보도 일시정지 의무화’…광주경찰, 교통시설 개선

2022. 07.06. 18:54:50

오는 12일부터 ‘보행자 보호의무’가 강화된 개정 도로교통법이 시행된다.

이에 광주·전남 경찰은 보행자의 보행권이 강화된 개정 도로교통법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홍보 활동과 함께 교통안전시설 개선을 추진할 방침이다.

6일 광주·전남경찰청에 따르면 이번에 개정된 도로교통법 개정에 따라 ‘횡단보도 앞 일시정지 의무’를 보행자가‘통행하는 때’뿐 아니라 ‘통행하려고 하는 때’까지 확대된다.

또, 어린이 보호구역 내 신호기가 없는 횡단보도에서는 보행자 통행 여부와 관계없이 일시정지가 의무화된다.

이에 따라 앞으로 운전자는 횡단보도에 보행자가 건너는 경우뿐만 아니라 건너려고 하는지도 살피며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

이를 위반할 시 운전자에게는 범칙금 6만원(승용차 기준) 및 벌점 10점이 부과된다.

또한 보행자의 통행여부와 관계없이 어린이보호구역 내 신호기가 없는 횡단보도에서도 일시정지해야 한다. 위반 시 운전자에게는 범칙금 6만원(승용차 기준) 및 벌점 10점이 부과된다.

이에 광주경찰청과 광주자치경찰위원회는 보행권을 강화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 시행에 발맞춰 교통시설 개선을 추진한다.

개정법 시행일에 앞서 지역의 모든 어린이보호구역 횡단보도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전수조사 후 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에 설치된 신호기 없는 횡단보도에 일시정지를 위한 노면표시 및 안전표지를 설치하고, 유치원 등 모든 보호구역의 무신호 횡단보도에 시설을 보강할 방침이다.

현재 1단계 사업으로 신호기가 없는 횡단보도 주변 초등학교 354개소에 대해 교통안전 시설을 설치 중이며, 1단계 사업을 마친 후 2단계 사업을 전개해 유치원 등 125개소를 대상으로 교통안전 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또한 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 내 무신호 횡단보도와 일반도로 중 보행자 보호가 취약한 우회전 도류화 도로(교통섬)의 횡단보도를 고원식 횡단보도로 교체할 예정이다.

올 하반기까지 ▲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 내 무신호 횡단보도 중 과속방지턱과 떨어져 있어 감속이 필요한 횡단보도 31개소 ▲일반도로 중 보행자 보호가 취약한 우회전 교통섬의 횡단보도 60개소를 고원식 횡단보도로 설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초등학교 157개교에 플래카드 설치 및 TBN교통방송 캠페인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홍보할 예정이다.

전남경찰도 법 개정사항이 교통문화로 정착될 때까지 홍보영상, 현수막, 카드뉴스 등 적극 홍보에 나선다.

광주경찰청과 광주자치경찰위원회는 “앞으로도 차량 중심에서 사람 중심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교통안전 시설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며 “이번 도로교통법 개정을 통해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가 감소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오는 12일부터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법에 대해 1개월간 계도·홍보 위주의 안전활동 기간을 거쳐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최환준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