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광주시, 추석맞이 불법광고물 일제정비

2022. 08.18. 19:01:10

광주시와 5개 자치구는 추석을 맞아 오는 22일부터 9월8일까지 불법 유동광고물을 일제정비한다.

이번 불법유동광고물 일제정비는 시·자치구 10개반 38명, 민간용역반 14개반 37명 등 총 75명으로 구성돼 버스터미널, 철도역 등 교통관문, 전통시장 주변, 주요 간선도로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중점 정비 대상은 ▲주요 관문과 간선도로, 역과 터미널 주변, 인구 밀집지역의 지정 게시대 외에 설치된 불법현수막 ▲가로변 시설물에 부착된 불법벽보 ▲학교주변 및 유흥업소 지역의 음란성 불법전단지 ▲보도 등에 설치된 불법입간판과 풍선광고 등이다.

광주시는 평일 야간과 주말 등 취약시간대 불법광고물 정비를 강화하기 위해 올해 1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불법광고물을 정비하는 민간용역반 14개반(37명)을 5개 자치구에서 운영하고 있다.

또 불법광고물 자동경고발신시스템의 ‘자동 전화안내 서비스’를 통해 현수막, 전단지 등에 표시된 전화번호로 전화해 계도하고 대부업, 선정성 광고물, 유해업소에는 수시로 전화를 걸어 해당 전화번호로 영업을 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박금화 시 건축경관과장은 18일 “불법광고물은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시민 보행에도 불편을 준다”며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계도하며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