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학원강사·배달원·간병인 등에 최대 312만원 소득세 환급
인적용역 소득자 225만명에
국세청 모바일 안내문 발송

2022. 09.28. 18:19:24

국세청이 방문판매원, 학원강사, 배달 라이더, 대리운전기사, 간병인 등 인적용역 사업자들이 최근 5년간 찾아가지 않은 소득세 환급금을 안내해 지급한다. 환급금은 최소 1만원, 최대 312만원이다.

국세청은 최근 5년(2017∼2021년 귀속) 종합소득세를 신고하지 않아 환급금을 받지 못한 인적용역 소득자들이 ‘기한 후 환급 신고’로 소득세 환급금 2,744억원을 찾아갈 수 있도록 28일부터 3일간 모바일 안내문을 발송한다고 밝혔다.

안내 대상은 단순경비율 적용 대상인 인적용역 소득자로서 최근 5년동안 인적용역 소득 외 다른 소득이 없는 납세자 총 225만명이다.

방문판매원 등 38만명, 신용카드 회원모집인 등 25만명, 학원강사 등 19만명, 행사도우미 등 8만명, 배달라이더 등 8만명이 포함된다.

간병인·대리운전기사·목욕관리사·캐디·연예보조출연자·전기가스 검침원 등 127만명에게도 안내문이 간다.

카카오톡이나 문자 메시지로 발송된 안내문의 ‘열람하기’ 버튼을 누르면 환급예상세액, 소득발생내역을 확인할 수 있고 ‘모바일 신고 바로가기’ 버튼을 눌러 환급 신고도 가능하다.

관련 문의는 국세상담센터나 세무서에 하면 된다. 환급금은 환급 신고 후 다음 달 말일 이전 입금된다.

인적용역 소득자는 회사에서 소득을 지급받을 때 국세 3%, 지방소득세 0.3% 등 3.3%의 세금을 원천징수 형태로 납부하고 있다.

이렇게 회사가 떼간 세금이 실제 부담해야 할 세금보다 많은 경우엔 환급금이 발생한다.

국세청은 “세금에 익숙하지 않은 납세자들이 몰라서 환급받지 못하거나 세무 대리 수수료를 지급하고 환급받는 경우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연수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