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5·18부상자회 "행불자 DNA 전수조사하라"
정부, 진상조사위 전폭 지원 필요
국회 계류 배상 법안 신속 처리를

2022. 09.28. 18:57:54

5·18 민주화운동부상자회가 행방불명자로 인정되지 못한 242명에 대한 전수조사와 5·18진상규명조사위회에 전폭적인 지원을 촉구했다.

5·18부상자회는 28일 서구 5·18기념재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DNA 감식 결과를 비롯해 진실이 하나씩 드러나고 있다”며 “5·18민주화운동 관련자 1~7차 보상금 지급 조사 당시 행방불명자로 신고한 242명에 대한 DNA 전수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단체에서도 탈락한 가족들에 대한 신규 접수를 받아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며 “유골 조사 과정에서 추가 발견된 행방불명자들이 5·18 참여 유공자로 인정돼 배상받을 수 있도록 국회에 계류 중인 8차 5·18 배상법안이 신속히 통과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윤석열 정부는 5·18민주화운동 진상조사규명위원회가 제대로 된 보고서를 펴낼 수 있도록 전폭 지원해야 한다”며 “올해까지인 조사위의 활동 기간을 연장해 진상 규명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1980년 5월 18일 이후 행방을 알 수 없는 최영찬(당시 50세)씨의 아들 최승철씨가 “이제라도 제발 찾아 달라. 부모를 애타게 찾고 있다”고 호소했다.

1980년 당시 18살이던 승철씨는 어머니가 일찍 집을 나가 큰아버지 집에서 아버지, 형제들과 살았다.

그 해 5월18일 광주공원에 시위대와 학생들이 모여들자 승철씨는 친구의 자전거를 빌려 타고 나가 그 모습을 지켜봤다.

그러던 중 갑자기 군인들이 승철씨를 붙잡아 폭행했다. 영문도 모른 채 폭행을 당한 승철씨는 그대로 군용차량에 실렸다.

그날 저녁 아버지는 승철씨가 집에 들어오지 않자 수소문을 했다.

아버지 최영찬씨는 승철씨 친구들로부터 “승철이가 상무대로 끌려갔다”는 말을 듣고 상무대로 떠났다.

최영찬씨는 그렇게 결국 돌아오지 않았다.

가족들은 지난 42년간 광주교도소 터, 경기도 송정리, 서울 등 시체가 암매장 됐다는 제보가 있으면 달려 갔지만 영찬씨 흔적은 보이지 않았다.

최승철씨는 “지금 제 나이가 60이다. 아버지를 찾아야 효도를 할 것인데 자식된 사람이 아버지를 찾지도 못하고 있다”며 “힘을 모아서 아버지를 이제 찾게 좀 해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조사 결과 지난 2019년 옛 광주교도소에서 발굴한 유골 1구가 5·18행방불명자로 인정된 20대 A씨의 가족 유전자 정보와 일치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추가 행방불명자 접수는 실종자·신고자의 인적사항과 실종 당시 상황 등을 기재해 5·18 부상자회 사무실에 접수하면 된다.


/민찬기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